외상 없는 강진여고생 추정 시신 ‘사인불명’

입력 : ㅣ 수정 : 2018-06-25 2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차 부검서 판단못해 정밀감정
잘린 머리카락·옷가지도 추적
휴대전화·유류품 행방도 수색
아빠친구 외 공범 가능성 여전
강진 야산서 실종 여학생 추정 시신 수습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2018.6.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진 야산서 실종 여학생 추정 시신 수습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2018.6.24 연합뉴스

경찰은 25일 강진 실종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부검했지만 ‘사인 불명’으로 나와 정밀 감정을 할 예정이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장성분원에서 A양(16·고1)으로 보이는 시신의 1차 부검 결과 골절 등 뚜렷한 외상을 찾지 못해 사인을 판단할 수 없다는 소견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오후 2시 53분쯤 강진군 도암면 지석마을 뒤편 매봉산에서 발견된 시신은 얼굴과 정확한 키를 눈으로 판별하기 힘들 정도로 부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운 여름 날씨이다 보니 신체 대부분이 심하게 상한 상태였다. 가족들도 육안으로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머리카락도 거의 없는 상태여서 부패에 따른 현상인지, 누군가 머리카락을 잘랐는지 등도 조사하고 있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 인근에서도 머리카락과 A양이 입었던 옷 등은 아직 찾지 못했다.

경찰은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긴급 DNA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1차로 채취한 DNA 시료가 제대로 확인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부검 과정에서 또다시 DNA를 채취했다. 실종 여고생 칫솔에서 나온 DNA와 시신이 일치하는지도 확인한다. 전남경찰청은 이에 앞서 A양 사건의 유력 용의자인 김모(51)씨가 지난 16일 오후 5시 35분쯤 강진읍 집으로 돌아온 뒤 휘발유를 부어 태운 옷가지에 대해서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A양 추정 시신에서는 왼손 부근에 립글로스 한 점 외 다른 물건이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165명을 동원해 시신 발견지점 주변을 중심으로 휴대전화 등 유류품 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오르막 경사가 70~80도에 달할 정도로 지형이 험준해 용의자이자 A양 아버지 친구인 김씨가 A양을 속이거나 위협해 산 위까지 데려갔을 가능성과 살해 뒤 시신 운반 과정에서 공범이 있었는지도 함께 수사하고 있다.

A양은 지난 16일 오후 1시 59분 친구에게 “아빠 친구를 만나 해남으로 알바를 간다”는 메시지를 보낸 후 연락이 두절됐고, 실종 8일 만인 지난 24일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다.

강진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8-06-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