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울산 ‘수소 시내버스’

입력 : ㅣ 수정 : 2018-06-25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년까지 2조 6000억 투자…민·관, 수소차 1만 6000대 보급
정부와 기업들이 세계 수소차 시장 선점을 위해 2022년까지 2조 6000억원을 투자해 수소차 1만 6000대를 보급한다. 올해부터 전국 5대 특별광역시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수소차가 쓰인다. 현재 10여개에 불과한 수소충전소도 310기로 대폭 늘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수소차 관련 업계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혁신 2020 플랫폼’ 2차 회의를 열어 수소차 산업생태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와 업계는 이날 회의에서 올해 1900억원, 내년 4200억원 등 2022년까지 총 2조 6000억원을 수소차 생산공장 증설, 수소버스 제작 등에 투자하기로 했다. 올해 서울, 울산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총 5개 주요 도시 시내버스 노선에서 수소버스를 운행한다. 정부는 2022년까지 총 1000대의 수소버스를 보급할 예정이다.

수소충전 인프라 조기 구축에도 힘쓴다. 올해 11월 출범 예정인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SPC) 지원을 강화한다. 현재 40%인 수소충전소 국산화율도 80%로 끌어올린다. 또 수소승용차와 버스 겸용 충전소 개발, 이동형 수소충전소 개발 등을 추진해 2022년까지 충전소 구축 비용을 30% 이상 줄이기로 했다.

정부와 업계는 수소에너지의 안정적인 공급과 유통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 수송용 연료 가격은 ㎞당 휘발유 155원, 경유 92원, 액화석유가스(LPG) 83원인데 2022년까지 수소차 연료를 70원대로 낮출 계획이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6-2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