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중앙기관서 공정하게 채점… 핀란드, 석사 교사로 질 높여

입력 : ㅣ 수정 : 2018-06-25 2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육선진국서 배우는 해법
영국과 핀란드는 교육 개혁을 앞둔 우리에게 힌트를 던져 주는 국가다. ‘토론할 줄 아는 교양 있는 신사’를 길러 내는 게 목표인 영국은 강의보다는 질문이 중심이 되는 수업을 바탕으로 논술·서술형 시험을 꾸준히 시행해 왔고, 핀란드는 교사의 질을 끌어올려 다른 나라들이 부러워하는 교육 선진국 반열에 올랐다. 영국과 핀란드 현지를 찾아 우리가 교육 개혁 과정에서 부딪칠 수 있는 공정성 등의 문제를 넘어서기 위한 해법을 살펴봤다.
지난 20일 핀란드 수도 헬싱키에서 약 20㎞ 떨어진 반타시의 마르틴락소 고등학교 학생들이 영어 시간에 자유롭게 노트북 컴퓨터를 켜고 수업을 듣고 있다. ‘교과서 자유발행제’를 하고 있는 핀란드는 교사가 자유롭게 교재를 선택해 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 반타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0일 핀란드 수도 헬싱키에서 약 20㎞ 떨어진 반타시의 마르틴락소 고등학교 학생들이 영어 시간에 자유롭게 노트북 컴퓨터를 켜고 수업을 듣고 있다. ‘교과서 자유발행제’를 하고 있는 핀란드는 교사가 자유롭게 교재를 선택해 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 반타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영국에선 학생 담당 교사가 시험 채점을 하지 않아요. 중앙기관에서 일괄적으로 하고, 교사는 보완이 필요한 부분 등을 알려주는 조언자 역할을 합니다.”
① 영국의 2017년 GCSE(중학교졸업증명시험) 영어시험 답안지. 서술형으로 답해야 하는 각 문제마다 채점 기준이 자세히 작성돼 있다. ② 시험지는 해당 문제에 대한 예시 답안지로 답안 내에 ‘v’로 체크가 돼 있는 부분은 출제 의도에 맞게 답안이 작성됐다는 뜻이다. 채점을 하는 교사들은 채점 기준과 예신 답안을 보고 학생들의 답안에 알맞은 점수를 부여할 수 있다.

▲ ① 영국의 2017년 GCSE(중학교졸업증명시험) 영어시험 답안지. 서술형으로 답해야 하는 각 문제마다 채점 기준이 자세히 작성돼 있다. ② 시험지는 해당 문제에 대한 예시 답안지로 답안 내에 ‘v’로 체크가 돼 있는 부분은 출제 의도에 맞게 답안이 작성됐다는 뜻이다. 채점을 하는 교사들은 채점 기준과 예신 답안을 보고 학생들의 답안에 알맞은 점수를 부여할 수 있다.

지난 18일 영국 런던에서 약 90㎞ 떨어진 태참시의 공립학교인 케넷스쿨에서 만난 영어 교사 페퍼 올드는 “채점의 불공정 논란을 피하기 위한 조치”라며 이렇게 설명했다. ‘토론의 나라’답게 영국은 시험을 대부분 서술·논술식으로 본다. 영국의 학교는 학생들의 성취도를 평가하긴 하지만 입시에 반영하지 않는다. 사실상 내신이 없는 셈이다. 성취도 평가에서도 학생을 1점 단위로 줄세우는 우리와 달리 국가가 정한 성취 기준을 달성하면 누구나 가장 좋은 등급을 받을 수 있다. 내신 성취평가제(절대평가제)와 논술·서술형 평가 방식 도입을 고민하는 우리나라 교육계에 힌트를 던져 주는 대목이다.

채점의 공정성에 취약한 논술·서술형 문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영국이 도입한 방식은 중앙집권식 시험 관리다. 우리나라의 교육과정평가원과 같은 기관인 ‘이그잼보드’(시험위원회)에서 영국 학생이 공통으로 보는 고교일반자격시험(GCSE)을 채점하는 것이다.

학생이 GCSE를 보면 답안지는 이그잼보드로 보내지고 채점교육 연수를 받은 타 학교 교사가 채점하는 식이다. 어떤 학교 학생이 푼 시험지인지 알 수 없도록 무기명 처리한다. 채점을 맡은 교사들은 시험지당 보통 1.5파운드(약 2200원)의 부가수입을 얻는다. 만약 학생이 채점 결과에 불만이 있으면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데 이를 위해 약간의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무분별한 이의 제기를 막기 위해서다. 합당한 불만이었다는 게 인정되면 비용을 돌려받는다. 다만 재채점 이후 점수가 더 낮아질 수도 있다. 제마 파이퍼 케넷스쿨 교장은 “대부분의 학생들은 시험 결과에 이의 제기를 하지 않는다”면서 “시험 제도에 대한 신뢰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핀란드는 ‘교사 천국’이라고 표현할 만한 나라다. 수도 헬싱키에서 약 20㎞ 떨어진 반타시의 마르틴락소 고등학교에서 지난 20일 만난 살메 슐랜더 교장은 “핀란드에서는 교사들에 대한 사회적 신뢰가 다른 어느 직업보다 높다”고 말했다. 학부모 일부가 교사를 불신해 내신 성적·기록을 토대로 대학에 가는 학생부종합전형 등을 줄이라는 요구가 나오는 우리와 상황이 다르다. 영국의 바키재단이 발표한 ‘교사 위상 지수’(2013년 기준)에서 핀란드는 교사 신뢰도(10점 만점)가 7.1점이었던 반면 한국은 5.4점이었다. 우리나라는 브라질(7.2점), 스페인(6.8점)은 물론 중국(6.7점)보다도 신뢰도가 낮았다.

핀란드의 비법은 교사가 전문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을 해 주는 데 있다. 핀란드 교사는 수업 외에 다른 잡무 부담이 거의 없다. 교사 대부분이 “전체 업무의 절반 이상이 행정잡무이며 이 때문에 수업 준비에 지장받은 경험이 있다”고 하소연하는 우리나라와 차이가 크다. 마르틴락소 고교에서는 학생 475명을 교사 30명이 맡는다. 교사 중 행정업무를 전담하는 사람이 4명 있다. 슐랜더 교장은 “각 교사가 수업 준비나 연구 외 행정업무에 투입되는 시간은 일주일에 3~4시간 정도”라면서 “학교 내 교사 그룹 리더(우리의 교무부장 역할)는 일주일에 2~3시간 정도 추가 행정업무를 하지만 월 3000유로의 추가 수당을 받는다”고 말했다. 수업 연구와 학생 지도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그만큼 많다는 얘기다. 각 과목마다 지급되는 보수도 다르다. 과목별로 수업시간 외에 교사가 추가로 들여야 하는 준비 시간이 다르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가령 핀란드어 교사는 주당 15시간 일하면 3800유로를 받는다. 그러나 체육 교사는 주당 23시간을 일해야 같은 임금을 받을 수 있다. 또 핀란드에서는 교사가 되려면 교육학 석사 학위를 기본적으로 갖추고 있어야 한다.

태참(영국)·반타(핀란드)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6-26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