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서 발견된 시신, 실종여고생 DNA와 일치…용의자 보관 흉기서도 검출

입력 : ㅣ 수정 : 2018-06-26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진 야산서 실종 여학생 추정 시신 수습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2018.6.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진 야산서 실종 여학생 추정 시신 수습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2018.6.24 연합뉴스

전남 강진 매봉산에서 발견된 시신이 유전자 감식 결과 지난 16일 실종된 여고생 A(16)양이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용의자로 추정되는 A양 아빠 친구인 김모(51·사망)씨의 승용차 트렁크에서 발견된 흉기에서도 A양의 유전자가 검출됐다. 김씨가 A양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했을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전남지방경찰청은 시신 수습 과정에서 채취한 유전자(DNA) 감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실종된 A양으로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A양 아빠 친구이자 용의자인 김모(51)씨 승용차에서 발견된 유류품 감정 결과, 트렁크에 있던 낫에서 A양 유전자가 검출됐다고 설명했다. A양 유전자는 낫의 날과 손잡이 사이 자루에서 검출됐다. 다만 A양의 유전자가 검출됐을 뿐, 혈흔이나 김씨의 유전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낫이 A양 사망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다고 볼 수는 없지만 A양과 김씨가 직접 만난 주요 증거로 보고 있다.

경찰은 국과수에서 추후 정밀 부검을 통해 A양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앞서 이날 오전 A양 시신을 부검이 이뤄졌으나 국과수로부터 “골절 등 뚜렷한 외상은 보이지 않고, 사인을 판단할 수 없다”는 1차 부검 소견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강진 야산서 실종 여학생 추정 시신 수습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2018.6.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진 야산서 실종 여학생 추정 시신 수습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2018.6.24 연합뉴스

시신은 얼굴과 정확한 키를 식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부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시신이 인위적으로 훼손된 것은 아니고, 야외에서 부패하면서 알아보기 힘든 상태가 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전날 오후 2시 57분쯤 전남 강진 지석리 매봉산 정상 뒤편 7∼8부 능선에서 A양 시신을 발견했다.

이곳은 김씨 승용차가 목격됐던 산 중턱 농로에서 걸어서 30분 거리로, 오르막 경사가 70∼80도에 달하는 험준한 지형이다. 과거 김씨 부모의 묫자리가 있던 곳과도 가깝다.

A양 휴대전화가 꺼지기 직전 마지막 신호가 잡힌 지점 반대편 능선이기도 하다. 시신은 옷이 벗겨지고 부패한 채 발견됐으며 주변에 립글로스 한 점이 함께 발견됐다. 옷가지, 휴대전화 등 다른 소지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강진 야산서 시신 수습한 경찰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2018.6.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진 야산서 시신 수습한 경찰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2018.6.24 연합뉴스

경찰은 유류품을 찾기 위해 이날 기동대 2개 중대 등 165명을 동원해 시신이 발견된 현장 주변을 수색했으나 현재까지 유류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현장을 통제하고 이동 경로를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A양은 지난 16일 아르바이트 소개 때문에 아빠 친구를 만나 이동한다는 SNS 메시지를 친구에게 남긴 뒤 소식이 끊겼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