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JP에 ‘무궁화장’ 추서…문 대통령 조문 안 가기로”

입력 : ㅣ 수정 : 2018-06-25 1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종필 별세 김종필 전 총리가 23일 별세했다. 사진은 지난 4월 김 전 총리의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의 모습. 2018.6.23 연합뉴스 자료사진

▲ 김종필 별세
김종필 전 총리가 23일 별세했다. 사진은 지난 4월 김 전 총리의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의 모습. 2018.6.23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는 지난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전 총리 추서 문제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준비되는 대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유족에게 예우를 갖춰 애도를 표하라”고 김 행안부 장관에게 지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의 조문은 이것으로 갈음한다”며 문 대통령이 직접 조문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이 조문을 하지 않기로 한 이유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문 대통령께서는 취임하고 나서 조문을 간 적이 없다”고 대답했다.

핵심관계자는 훈장 추서에 대해서도 “최근 돌아가신 전직 총리 네 분 가운데 이영덕 남덕우 두 분의 전직 총리는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 받았고, 박태준 전 총리는 청조근정훈장을 추서 받았다. 강영훈 전 총리는 훈장을 추서 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전 총리와 남 전 총리는 일반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 훈장인 무궁화장을 받은 것이고, 박 전 총리는 생전에 무궁화장을 받았기 때문에 공직자가 받는 청조근정훈장을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강 전 총리는 생전에 무궁화장을 받아, 돌아가신 뒤에는 훈장을 추서하지 않은 것”이라며 “그 밖에 노무현 정부 이후 현재까지 총리를 지낸 10분은 모두 살아계신다”라고 덧붙였다.

‘김 전 총리에 대한 훈장추서를 두고 논란이 벌어지는 것에 대해, 과거 사례를 들어 청와대의 입장을 설명한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참고하라고 말씀을 드린 것이다. (해석은) 언론인의 몫으로 남기겠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정의당에서는 훈장 추서를 재고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훈장을 줘서는 안 된다는 국민청원도 올라오고 있다’는 질문이 재차 나오자 “여러 의견이 있는데, 그 의견을 다 고려해 결정을 내린 것으로 이해해 달라”라고 밝혔다.

‘훈장 추서의 근거가 되는 김 전 총리의 공적이 뭐라고 보느냐’라는 물음도 나왔지만,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드린 말씀 정도로 받아들여 달라”라고만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