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공동 보고서…한중일, 내년 공개 합의

입력 : ㅣ 수정 : 2018-06-24 18: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 저감조치 성과 자신감” 해석
24일 중국 쑤저우에서 김은경(오른쪽부터) 환경부 장관, 리간제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나카가와 마사하루 일본 환경성 장관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4일 중국 쑤저우에서 김은경(오른쪽부터) 환경부 장관, 리간제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나카가와 마사하루 일본 환경성 장관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한·중·일 3국 환경장관이 중국발(發) 미세먼지의 영향을 밝힐 수 있는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LTP)’ 보고서를 내년에 공개하는 데 합의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24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 ‘제20차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TEMM20) 공동합의문 발표 기자회견에서 “내년에 개최되는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TEMM21) 전까지 정책 결정자를 위한 ‘요약 보고서’(LTP 보고서)를 발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공개하려고 보니 3국이 서로 다른 자료를 쓰고 있고, 다른 방법으로 연구해 같은 결과를 내기 어렵다는 중국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TEMM21 이전에 최신 자료를 갖고 연구 모델과 연구 방법을 합의해 새로운 LTP 보고서를 작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당초 예상과 달리 중국이 LTP 보고서 공개에 합의한 것은 미세먼지 저감 성과에 대한 자신감으로 해석된다. 중국은 미세먼지(PM2.5) 해결을 위한 센터를 설립했고 우수 과학자(1500명)를 참여시켰다. 그 결과 중국 베이징의 PM2.5 수치는 2013년 80.5㎍/㎥(매우 나쁨)에서 현재 58㎍(나쁨) 수준으로 낮아졌다. 리간제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은 “한국과 일본을 향한 중국의 초미세먼지 방지 협력 태도는 적극적으로 열려 있다”고 말했다.

LTP 보고서 공개를 1년 연기한 대신 3국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각국의 정책과 효과, 시사점, 한계 등을 담은 ‘3국 대기오염·대기정책 보고서’(가칭) 발간에 합의했다. 또 대기오염 정보 공유와 공동 연구, 관련 정책·제언 등을 수행할 ‘동북아 청정대기 파트너십’(NEACAP)이 오는 10월 출범하는 데 협조하기로 했다. 김 장관은 “3국의 정책을 파악하고 서로 비교할 수 있는 보고서를 만들자는 제안에 합의했다”며 “이를 통해 (미세먼지) 궁금증 해소와 서로에 대한 신뢰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공동취재단

2018-06-2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