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필 전 총리 조문 와서 “친박, 지지율 오르나 보자”

입력 : ㅣ 수정 : 2018-06-24 1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P 빈소 찾은 홍준표 전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오른쪽)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가운데는 강효상 의원. 2018.6.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JP 빈소 찾은 홍준표 전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오른쪽)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가운데는 강효상 의원. 2018.6.24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친박계를 향해 “당 지지율이 오르는지 한번 보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24일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친박들이 내가 나가면 당 지지율이 오른다고 했다”면서 “당 지지율이 오르는가 한번 봅시다”라고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는 당 대표직을 사퇴하면서 ‘친박 청산’을 역설한 것과 관련해 추가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자 ‘묵묵부답’하면서 병원을 빠져나갔다. 홍준표 전 대표는 조문을 한 소회를 말해달라는 기자들의 요청에는 거듭해서 “됐다”고 잘라 말했다.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을 사퇴한 홍준표 전 대표가 공식석상에 나온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당 대표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강효상 의원이 홍준표 전 대표를 수행해 함께 조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