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JP 가시는 길 불편 없도록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8-06-23 2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 문 대통령 화환 23일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빈소가 마련된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화환이 놓혀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2018.6.23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 문 대통령 화환
23일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빈소가 마련된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화환이 놓혀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2018.6.23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청와대가 23일 세상을 떠난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의 장례 절차에 적극 협조한다는 뜻을 밝혔다. 김 전 총리에게는 훈장이 수여될 전망이다.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김 전 총리의 별세 소식이 전해졌으나 조문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23일 김 전 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의 별세에 조의를 표했다.

한 수석은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행정자치부를 통해 (고인이) 가시는 길에 불편함이 없도록 조치를 다하라’라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한 수석은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며 “모든 국민은 고인이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하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질문에 답하는 한병도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질문에 답하는 한병도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이어 “지금 우리는 경제발전과 민주주의가 병행 발전하는 선진국이 됐다”면서 “그 유지를 받들어 더 앞으로 나아가는 대한민국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 수석은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김 전 총리의 별세 소식이 보고됐다고 전했다.

한 수석은 ‘대통령이 빈소를 방문할 수도 있는가’라는 물음에 “대통령이 러시아에 계셔서 일정 논의를 아직 못했다”고 대답했다.

한 수석은 “김 전 총리에게 훈장이 수여될 것으로 안다”면서 국무회의 의결 등의 절차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문하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문하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이날 김 전 총리의 별세 소식이 알려지자 23일 오후부터 빈소가 차려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여야를 막론한 전·현직 정계 인사들이 모여들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문희상 의원, 원혜영·김정우 의원, 김현 대변인 등 여당 인사들도 속속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또한 ‘JP 문하생’으로 정치를 시작한 정우택 의원을 비롯해 이명수·홍문표 의원 등 자유한국당 소속 충청권 의원들은 물론, 바른미래당 박주선·유승민 전 공동대표, 손학규 지방선거 상임선거대책위원장 등도 일제히 고인의 영정 앞에서 넋을 기렸다.
김종필 전 국무총리 장례식장 찾은 정몽준-정진석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향년 92세를 일기로 자택에서 별세했다. 2018.6.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종필 전 국무총리 장례식장 찾은 정몽준-정진석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향년 92세를 일기로 자택에서 별세했다. 2018.6.23 뉴스1

초선 의원 시절 자민련 대변인을 지낸 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이날 오전 별세 소식을 듣자마자 지역구에서 제일 먼저 달려와 ‘준 상주’를 자처하며 빈소를 지키고 조문객을 맞이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용채 전 국회의원, 한갑수 전 농수산부 장관, 이용만 전 재무부 장관, 이태섭 전 과기부 장관, 이긍규·김종학 전 국회의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도 조문했다.

정진석 의원은 브리핑에서 “오는 27일 발인 당일 간소하게 영결식을 거행한 뒤 청구동 자택에서 노제를 지내고 서초동에서 화장하기로 했다”며 “모교인 공주고교 교정에 잠깐 들러 노제를 지낸 뒤 부여군 외산면 반교리 가족 묘역으로 모실 것”이라고 말했다.

장례위원장은 이한동 전 국무총리와 강창희 전 국회의장이, 장례부위원장은 정우택·정진석 의원과 심대평 전 충남지사, 이긍규 전 의원 등이 맡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