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부 “평화를 주소서” 기도

입력 : ㅣ 수정 : 2018-06-24 0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 찾은 문 대통령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현지시간) 모스크바 시내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을 방문하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 찾은 문 대통령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현지시간) 모스크바 시내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을 방문하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러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23일 모스크바에서의 마지막 일정으로 시내에 있는 구세주 대성당을 방문해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기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날 오전 구세주 대성당에서 일라리온 러시아정교회 대주교와 환담하고 러시아정교회의 발전과 한·러시아 종교단체 간 다양한 교류와 소통 방안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 찾은 문 대통령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현지시간) 모스크바 시내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을 방문해 기도하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 찾은 문 대통령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현지시간) 모스크바 시내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을 방문해 기도하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최근 러시아정교회와 주러시아 한국문화원이 협력해 개최한 문화행사가 종교 간 대화와 화합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의미 있는 행사였다고 평가하고, 향후 한러 간 종교·문화 분야 교류가 더욱 활성화하길 희망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주러시아 한국문화원과 러시아정교회는 지난 5월 한국 사찰음식·러시아정교회 음식 교류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김 여사의 이름과 함께 ‘한반도와 대한민국에 평화를 주소서!’라고 적었다.

구세주 대성당 방문을 마친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러시아 월드컵 멕시코전을 앞둔 한국 대표팀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로스토프나도누로 향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