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강진 여고생, 용의자와 마지막 동선 일치

입력 : ㅣ 수정 : 2018-06-23 16: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1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금사저수지 일대에서 경찰이 실종 6일째인 여고생 A(16)양의 흔적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는 모습. 전남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1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금사저수지 일대에서 경찰이 실종 6일째인 여고생 A(16)양의 흔적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는 모습. 전남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전남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의 마지막 행적이 확인됐다. 사건 당일 오후 1시30분께 집을 나선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23일 강진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1시35분에 A양(16)이 집을 나서서 약속 장소로 추정되는 인근 공장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CCTV 화면에 잡혔다.

A양에게 아르바이트를 소개시켜 주기로 한 용의자 B씨(51)도 같은 날 오후 1시50분께 가게를 나서서 A양이 향하던 공장이 있는 방향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녹화됐다.

경찰은 1시58분에서 2시 사이에 A양 집 인근 공장에서 A양과 B씨가 만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가운데 해당 지역에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아 직접적인 확인은 되지 있다고 알렸다.

2시16분쯤에 도암면으로 B씨의 차량이 이동하는 장면도 포착됐지만 짙은 선팅으로 인해 A양의 탑승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다만 A양의 휴대전화 신호로 추정되는 동선과 B씨 차량의 동선이 비슷하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14개 중대와 전담반과 분석관, 감식반 등 경찰력과 119특수구조대 5명과 의용소방대 및 주민 60명도 A양 찾기에 함께하는 등 총 1224명이 이날 수색을 벌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동안 수색을 벌였던 도암면 한 야산 인근에 1개 중대를 배치하는 한편, 도암면으로 이동하는 경로에 위치해 있고, 이 야산과 인접해 있는 덕서리 일대에 13개 중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