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운의 정치인 김종필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8-06-24 1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향년 92세에 노환으로 별세했다. ‘3김(金) 시대’의 마지막 주인공이까지 떠나게 됐다.

1926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난 김 전 총리는 공주중.고를 졸업해 서울대 사범대 그리고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1962년 공화당 창당을 주도했고 그 해에 치러진 6대 총선에서 당선된 뒤 9선의 국회의원을 지냈다.

‘3김 시대’의 한 축인 김 전 총리는 1961년 처삼촌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5·16 쿠데타에 가담하면서 현대 정치사의 전면에 등장했으며, 같은 해 중앙정보부를 창설해 초대부장에 취임한 것을 시작으로 줄곧 영원한 ‘제2인자의 길’을 걸어왔다.

1971년부터 1975년까지 4년 6개월 간 국무총리를 지내며 승승장구했으나, 1980년 신군부의 등장과 함께 ‘권력형 부정축재자 1호’로 몰려 영어의 몸이 되기도 했다.

김 전 총리는 1984년 미국으로 건너가 유랑생활을 하다 1986년 귀국한 뒤 신민주공화당을 창당하고 1987년 13대 대선에 출마해다가 낙선했지만 1988년 치러진 13대 총선에서 충청권을 기반으로 35석의 국회의원을 확보하는 데 성공, 오뚝이처럼 정치 일선에 복귀했다.

1992년 대선에서 3당 합당과 함께 김영삼(YS) 당시 대선 후보를 지원했고 1997년 대선에서는 자신이 창당한 자유민주연합 후보로 다시 대권에 도전했으나 선거 막바지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을 성사시키며 김대중(DJ) 당시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함으로써 첫 수평적 정권교체와 함께 국민회의·자민련 공동정권을 탄생시키는데서 자신의 꿈을 접었다.

쿠데타 원조에서부터 중앙정보부 창설자, 풍운의 정치인, 영원한 2인자, 경륜의 정치인, 처세의 달인, 로맨티스트 정치인 등 그에 따라붙는 여러 별칭에서 알 수 있듯이 그는 인생은 파란만장했다.

김 전 총리의 서거로 1960년대부터 우리 정치권을 풍미해 온 ‘3김 시대’는 실질적 종언을 고하게 됐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