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렘린궁 ‘깜짝 퀴즈’에 문 대통령이 내놓은 감동적 오답

입력 : ㅣ 수정 : 2018-06-24 2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크렘린궁을 둘러보다 뜻밖의 깜짝 퀴즈와 맞닥뜨렸다. 정답은 맞추지 못했지만 문 대통령이 내놓은 ‘오답’이 더 걸작이었다.

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푸틴 대통령이 주최한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만찬은 푸틴 대통령의 집무실이 있는 크렘린궁의 그라노비타야홀에서 열렸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러시아는 구한말부터 상호 교류를 지속해 온 가깝고 친근한 이웃 나라”라며 “양국이 합심해 미래지향적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자”고 말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양국 축구 대표팀의 선전도 기원했다.

이날 1시간 가량 진행된 만찬에는 양국 정부 대표단과 기업인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쇼트트랙 선수인 안현수(러시아명 빅토르 안)도 자리에 함께 했다.

푸틴 대통령은 안 선수에게 친근감을 표하며 인사를 건넨 뒤 문 대통령에게 “우리 선수들이 잘못한 것이 하나도 없는데 올림픽에 나가지 못했다”며 “평창동계올림픽 때 문 대통령이 러시아 선수들을 따뜻하게 격려해줘서 대단히 고마웠다”고 말했다.
크렘린궁 둘러본 뒤 얘기 나누는 한-러 정상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현지시각)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국빈만찬을 마친 후 푸틴 대통령의 안내를 받아 크렘린 대궁전 내부를 둘러보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크렘린궁 둘러본 뒤 얘기 나누는 한-러 정상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현지시각)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국빈만찬을 마친 후 푸틴 대통령의 안내를 받아 크렘린 대궁전 내부를 둘러보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만찬이 끝난 뒤 문 대통령 부부는 푸틴 대통령의 즉석 제안으로 크렘린궁 내부를 함께 둘러봤다.

문 대통령 부부와 푸틴 대통령 등 일행은 해설사의 안내로 15분 동안 게오르기에프 홀, 알렉산더 홀, 안드레에프 홀 등을 돌며 각 장소의 의미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다고 소개된 안드레에프 홀에서는 가벼운 ‘퀴즈’가 나오기도 했다.

해설사는 홀 상단의 왕좌 3개를 가리키며 “하나는 왕, 또 하나는 왕비를 위한 의자다. 나머지 하나는 누구를 위한 자리일까”라고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민”이라고 답했다. 정답은 “제왕을 낳고 길러준 엄마”라고 해설사는 말했다.

국민을 섬기는 마음을 국가 지도자가 가져야 할 중요한 덕목이라고 여기는 문 대통령의 평소 생각이 담긴 오답이었다.

문 대통령은 해설사의 설명을 들은 뒤 김 여사에게 “엄마가 최고”라고 말하며 엄지를 들어보이기도 했다.
박물관 도록 선물 받은 문 대통령 부부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현지시각)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국빈만찬을 마친 후 푸틴 대통령의 안내를 받아 크렘린대궁전 내부를 둘러본 뒤 에르미타쥐 박물관의 도록을 선물받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물관 도록 선물 받은 문 대통령 부부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현지시각)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국빈만찬을 마친 후 푸틴 대통령의 안내를 받아 크렘린대궁전 내부를 둘러본 뒤 에르미타쥐 박물관의 도록을 선물받고 있다. 2018.6.23 연합뉴스

크렘린궁을 둘러본 뒤에는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에르미타쥐 박물관의 도록을 선물로 받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 책을 읽고 다음 번 러시아 방문을 준비하시라”고 말했고, 문 대통령도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푸틴 대통령이 한국을 국빈방문하길 원한다”며 “한국민들이 아주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