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남북러 3각 협력’ 기대 높인 한·러 정상회담

입력 : ㅣ 수정 : 2018-06-22 2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어제 크렘린 대궁전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한·러 간 실질적 경제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취임 후 처음으로 모스크바를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이번 방문을 통해 한·러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를 보다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한반도 평화체제의 정착과 함께 본격화할 남북 경제협력 과정에서 남·북·러 ‘3각 경제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도 “한국의 신북방정책과 러시아의 극동·시베리아 개발 정책 간 연계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긴밀해지기를 원한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두 정상은 오는 2020년 교역액 300억 달러, 인적교류 100만명을 달성하기 위해 △가스 산업, 철도, 항만 인프라, 전력 등 9개 분야를 중심으로 한 유라시아·극동 개발 협력 △한·러 간 서비스·투자 분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개시를 위한 절차에 착수키로 했다. 한국과 러시아의 주된 관심사는 철도, 가스, 전기 등 남·북·러 3각 협력의 주요 사업이다. 이 가운데 남북이 4·27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동해 철도망 연결은 남북의 철도를 시베리아철도(TSR)와 잇는 사업이다. 두 정상은 한국~러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철도망과 관련해 ‘나진~하산’ 철도 공동 활용 사업을 포함하는 다양한 철도 사업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러시아는 한국이 유라시아 대륙으로 나아가는 관문이 될 수 있다.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이 유라시아 평화번영체제를 이루는 데 협력 파트너가 될 수 있는 조건을 갖추는 계기가 됐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대해 러시아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도 당부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항구적 평화·안정을 정착시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9월 동방경제포럼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한 데 이어 7월 미·러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는 만큼 정부는 후속 북·미 협상 과정에서 러시아의 역할이 작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평화를 다지고 보장하기 위해 남·북·러 3각 협력이 긴밀하게 이뤄져야 하는 이유다. 한반도 평화체제가 동북아 평화안보 협력체제로 확장돼 나아가는 과정에서 러시아의 협력은 필수적이다.

2018-06-2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