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에서 토익 가장 많이 보는 한국, 점수는 몇등인가 하니

입력 : ㅣ 수정 : 2018-06-22 16: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세계 17위, 아시아 2위

토익(TOEIC)을 가장 많이 보는 나라로 알려진 한국 응시생의 평균점수는 세계에서 몇등일까. 전체 17위, 아시아에서는 2위였다.

한국토익위원회는 출제기관인 미국 교육평가위원회(ETS)가 지난해 47개국에서 토익을 치른 499만여명의 성적을 분석했더니 한국 응시생의 평균 점수가 676점(990점 만점)으로 나타났다며 22일 이같이 밝혔다. 토익은 공용어로서의 영어 숙달 정도를 평가하는 시험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취업 등의 서류 자료로 많이 활용된다.
자료 이미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료 이미지

한국 응시생들은 듣기 영역에서 평균 369점, 읽기 영역에서 평균 307점을 받았다. 총점 평균은 2016년(679점)보다 3점 내려갔다. 전체 성적은 17위였고, 듣기영역 성적만 보면 14위, 읽기 영역 성적은 19위였다.

토익 1위 국가는 캐나다로 평균 845점이었다. 이어 독일(800점), 벨기에(772점), 레바논(769점), 이탈리아(754점) 등이 5위권이었다.

아시아권에서는 영어를 공용어로 쓰는 필리핀이 평균 727점으로 가장 높았고, 한국이 다음이었다. 말레이시아(642점·22위)와 중국(600점·30위), 대만(544점·37위), 홍콩(527점·38위), 일본(517점·39위) 등은 우리보다 낮았다.

전 세계 응시생을 연령별로 나눴을 때 21~25세가 39.4%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성적은 26~30세가 636점으로 가장 높았다. 성별로는 여성(592점)이 남성(564점)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국에서는 2013년 기준 응시생이 207만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토익 시험을 치는 나라로 알려졌다. ETS 측은 이후 국가별 응시생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