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부의 아들’ 연광철, 獨성악 최고 영예 ‘캄머쟁어’

입력 : ㅣ 수정 : 2018-06-21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고 출신… 독학으로 음대 입학, 20년간 유럽 주요 오페라 주역
성악가 연광철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악가 연광철

성악가 연광철(53)이 독일어권 성악가 최고 영예인 캄머쟁어(궁정가수) 호칭을 받았다. 그는 2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슈타츠오퍼(국립오페라극장)에서 베르디 오페라 ‘맥베스’ 공연이 끝나고 캄머쟁어 칭호를 수여받았다. ‘맥베스’에는 세계적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가 함께 출연했다.

캄머쟁어는 왕정 시대 왕이 최고 예술가에게 수여했던 장인 칭호로 오늘날에는 독일 주 정부 차원에서 수여한다. 동양인 성악가가 캄머쟁어 호칭을 받는 건 이례적인 일로, 한국인 성악가 가운데 전승현(45·베이스)씨가 2011년 독일 슈투트가르트 국립극장에서 이 칭호를 받은 바 있다.

이번 성과는 그가 유럽 무대에서 밑바닥부터 맨몸으로 부딪쳐 일군 성과라 더욱 눈길을 끈다. 충주 시골 마을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난 연광철은 충주공고를 졸업한 뒤 독학으로 청주대 음악교육과에 들어갔다. 이후 불가리아 소피아 음대, 베를린 국립음대에서 유학한 그는 1993년 파리 국제 플라시도 도밍고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년 넘게 주요 오페라 극장에서 주역으로 활동하며 세계 정상급 성악가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세계적인 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 추천으로 바그너 오페라의 성지로 꼽히는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에 1996년 데뷔한 이후 현재까지 최고의 바그너 전문가로 꼽힌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6-2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