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댄스 추다 한국 문화에 빠져… 한국 경험할 이벤트 많아졌으면”

입력 : ㅣ 수정 : 2018-06-21 2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케이팝 커버댄스 참가자들이 말하는 한류
“커버댄스를 추다가 한국 문화에 빠져 한국어 선생님이 됐어요.”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아이돌산업과 한류의 미래’ 세미나에 참석한 커버댄스 팀 ‘에일리언’의 아리아 프라타마(27·인도네시아)는 한국 방문이 벌써 다섯 번째다. 2009년 댄스학원에 등록하며 케이팝을 처음 접했다는 그는 2011년 케이팝 월드 페스티벌을 계기로 한국에 처음 온 뒤 거의 매년 한국을 찾았다. 프라타마는 “케이팝을 시작으로 한국 문화를 알게 됐고 한국 사람들과 소통을 하고 싶어 한국어를 배웠고 지금은 한국어 강사, 번역가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팀 ‘마그넷’의 후쿠다 가호(21)는 몇 해 전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걸그룹 카라를 통해 케이팝을 알게 됐다. 가호는 “다섯 살 때부터 춤을 배웠는데 케이팝 가수들의 댄스 수준이 높은 걸 보고 굉장하다고 생각했다”며 “카라 해체 후에는 다른 그룹과 한국 문화로 관심이 넓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가 커버댄스를 추면서 부모님도 케이팝을 좋아하게 됐다”며 “엄마는 슈퍼주니어, 저는 방탄소년단을 제일 좋아한다”면서 웃었다.

2009년 SS501 덕에 케이팝을 알게 됐다는 러시아 팀 ‘업비트’의 엘레나 유리아비나(27)는 “유튜브를 통해 케이팝을 처음 접할 당시에는 제가 사는 도시에 케이팝 팬이 한두 명 더 있을 뿐이었는데 지금은 인기가 너무 많아졌다”며 “커버댄스 팀도 굉장히 많아져 뿌듯하다”고 말했다. 같은 팀 멤버인 다리나 스네사레바(24)는 “예전엔 유럽산 화장품을 썼지만 케이팝을 좋아하게 된 뒤에는 한국 화장품을 많이 쓴다. 패션도 한국 아이돌스럽게 입게 됐다”며 변화를 설명했다.

멕시코 팀 ‘크로노시스’의 조나선 예레나스 쿠에바스(24)는 “전에는 소수의 마니아층만 알던 케이팝이 싸이가 뜨고 나서 인기가 많아져 지하철역에서도 들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멕시코나 남미에서는 사회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친구들이 케이팝을 좋아하는 경우가 많고 그래서 더 열정적이 된다”며 “케이팝을 연결 고리로 사람들과 교류하게 되는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함께 온 세사르 히메네스 마데라(23)는 “저희들이 한국에 온 경험을 통해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전달되기도 한다. 한국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이런 이벤트가 많아져서 멕시코에 한류가 더 퍼졌으면 좋겠다”며 조언을 건넸다. 한편 서울신문이 주최하는 케이팝 커버댄스 페스티벌은 각국 예선전을 마치고 23일 서울시청 앞에서 결선 무대를 연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6-2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