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아파트값 약세 지속”

입력 : ㅣ 수정 : 2018-06-21 18: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문가들 부동산 시장 전망… 지방 주택시장 경착륙 우려
하반기에는 집값이 본격적인 조정 국면에 진입하고, 서울과 지방 주택시장이 극명한 대조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1일 부동산114 주최로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부동산 시장 진단과 전망’ 포럼에서 전문가들은 한결같이 하반기에는 주택시장의 하방 압력이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연구실장은 “하반기에 재고 아파트 가격이 약세를 지속하고 매매거래량도 감소할 것”이라며 “특히 서울 아파트값도 지난해 하반기 이후 하방 압력이 확대돼 고점을 형성하고 나서 2월부터는 상승률이 둔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실장은 특히 “지방 아파트 시장은 3년 전부터 가격이 내려가고 미분양 아파트 물량이 늘어나고 있다”며 “수도권과 달리 주택시장 경착륙을 걱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분양시장은 서울과 경기 일부, 지방 광역시 등을 중심으로 국지적인 청약 호조를 이어 가겠지만, 지방 도시에서는 미분양이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주택시장의 단순 수요·공급 외의 관점에서도 주택시장의 경착륙을 우려했다. 주 실장은 “가계부채가 임계치에 도달했고 대출 규제도 옥죄는 추세’라며 “최근 3년간 사상 최대의 물량이 공급된 것에 비해 이를 받아들일 수요가 부족해 주택시장은 장기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토론에 나선 오지윤 한국개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공급물량 증가로 전세가격 하락, 주택 규제 강화 등이 집값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다만 청약 결과 등을 참작하면 서울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잠재적 주택 구매 수요가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6-2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