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정우성 비방으로 포털 검색어 1위 하자 보인 반응

입력 : ㅣ 수정 : 2018-06-21 2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서인 정우성

▲ 윤서인 정우성

극우 성향의 웹툰작가 윤서인이 20일 난민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 배우 정우성을 비방하는 소셜미디어(SNS) 메시지로 온라인에서 큰 관심을 받게 되자 기자들의 전화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윤서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포털 네이버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자신의 이름이 1위에 걸린 화면을 캡처한 뒤 “기자들 전화 무지하게 오네. 전번(전화번호)은 다들 어떻게 알아내는 건지...”라며 “한국만 오면 귀신 같이 또 이렇게 된다. 용한 점쟁이 만나서 사주팔자 상담 좀 받아보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윤서인은 또 종편 뉴스채널의 시사 토크쇼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다루는 패널의 화면을 캡처한 뒤 “테레비 보는데 웬 아재들이 내 얘기를 막 하심. 사람 없는데서 그렇게 남얘기 하고 그러는 거 아닌데..”라고 적었다.

앞서 윤서인은 “최소 몇명이라도 좀 데리고 살면서 이딴 소리를 하세요 우성씨. 이러면 난 또 개념 배우에게 시비 턴 무개념 만화가가 되겠지. 에휴”라며 정우성을 비방하는 페이스북 게시물을 올렸다.
윤서인 페이스북. 2018.6.21

▲ 윤서인 페이스북. 2018.6.21

정우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입니다. 전 세계에서 6850만 명의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고 합니다. 이 중 1620만 명은 2017년 한 해 동안 집을 잃었습니다. 오늘 난민과 함께 해주세요. 이들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주세요”라며 관심을 촉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