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또 정우성 행보 비난 “자기가 난민 데리고 살던가”

입력 : ㅣ 수정 : 2018-06-21 1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서인 정우성

▲ 윤서인 정우성

극우성향 만화가 윤서인이 20일 난민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 배우 정우성을 향해 “아니 왜 남보고 희망이 되어달래. 자기는 희망이 안 되어주면서”라고 비난했다.

윤서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소 몇명이라도 좀 데리고 살면서 이딴 소리를 하세요 우성씨. 이러면 난 또 개념 배우에게 시비 턴 무개념 만화가가 되겠지. 에휴”라고 덧붙였다. 윤서인은 지난해 정우성의 KBS 노조 응원 영상도 비판한 바 있다.

앞서 정우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지난해 말 방문했던 방글라데시 쿠투팔롱 난민촌입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난민촌인 이곳에는 여전히 수십 만명의 로힝야 난민들이 기약없는 귀환을 기다리며 살아가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입니다. 전 세계에서 6850만 명의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고 합니다. 이 중 1620만 명은 2017년 한 해 동안 집을 잃었습니다. 오늘 난민과 함께 해주세요. 이들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주세요”라며 관심을 촉구했다.

지난 2015년부터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정우성은 자신이 방문했던 난민촌 사진과 제주 예멘 난민신청자 관련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의 입장을 사진으로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