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팽개친 자전거, 팽개친 양심

입력 : ㅣ 수정 : 2018-06-21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퇴근 무렵 서울의 한 지하철역 앞에 자신의 자전거를 빼내려다 쓰러진 자전거들이 바닥에 깔려 있다. 남의 자전거는 망가져도 상관없다는 마음이 고스란히 전달된다. 자전거 문화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관련 시설도 발전시켜야겠으나 시민들의 양심도 같이 성장해야 할 듯하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퇴근 무렵 서울의 한 지하철역 앞에 자신의 자전거를 빼내려다 쓰러진 자전거들이 바닥에 깔려 있다. 남의 자전거는 망가져도 상관없다는 마음이 고스란히 전달된다. 자전거 문화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관련 시설도 발전시켜야겠으나 시민들의 양심도 같이 성장해야 할 듯하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퇴근 무렵 서울의 한 지하철역 앞에 자신의 자전거를 빼내려다 쓰러진 자전거들이 바닥에 깔려 있다. 남의 자전거는 망가져도 상관없다는 마음이 고스란히 전달된다. 자전거 문화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관련 시설도 발전시켜야겠으나 시민들의 양심도 같이 성장해야 할 듯하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2018-06-21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