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사고는 단기 성과 중시 때문”

입력 : ㅣ 수정 : 2018-06-21 0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사에 일침…‘내부통제 혁신 TF’ 해결책 당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4월 발생한 삼성증권의 배당 착오 사태를 두고 “금융기관 내부 통제 수준의 민낯을 드러낸 부끄러운 사건”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단기 성과를 중시하는 경영진의 인식이 사고 원인”이라며 금융사 임원들을 직접 겨냥했다.

윤 원장은 20일 ‘금융기관 내부 통제 혁신 태스크포스(TF)’ 첫 회의에 참석해 잦은 금융기관 사고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을 강조했다. 국민들에게 충격을 안긴 삼성증권 사태, 2012년 카드사의 개인정보 유출은 말단 직원의 부주의를 넘어 부실한 사내 시스템이 빚어낸 사고라는 게 윤 원장의 판단이다.

윤 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삼성증권 배당사고는 물론 농협은행 뉴욕지점이 미국에서 제재금을 부과받은 사례까지 언급하며 “내부 통제에 대한 금융기관 임직원의 관심과 책임의식이 상당히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2월 미국 뉴욕주 감독청(DFS)은 농협은행 뉴욕지점에 대해 자금세탁방지시스템 미흡을 이유로 민사제재금 1100만 달러(약 121억원)를 부과한 바 있다.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비용으로 여기는 인식 탓에 준법감시 인력의 전문성이 떨어지는 등 경영진의 관리 소홀로 벌어진 일이었다.

아울러 윤 원장은 “내부 통제 기준을 엄격하게 준수하는 조직문화가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보상·책임 부과 체계도 마련해 달라”고 TF에 당부했다. 금감원은 TF가 제출하는 혁신 방안은 대부분 수용한다는 계획이어서 올해 안에 금융사 내부통제 정책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혁신TF는 객관성·공정성을 위해 금감원이나 금융회사 관계자 참여 없이 외부 전문가 6명으로만 구성됐다. 위원장은 고동원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맡은 가운데 9월 중 최종안이 나올 전망이다.

고 위원장은 지난해 금감원 내부 혁신을 위한 TF에서도 위원장을 맡았다. 고 위원장은 “내부 통제는 사실상 금융기관 업무 전반에 걸쳐 있고 지배구조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으므로 내부 통제라는 자구에 얽매이지 않고 종합적으로 검토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6-2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