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불황의 서막?…부동산 경매 4년 만에 증가세

입력 : ㅣ 수정 : 2018-06-21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접수 물량 작년보다 19%↑…미분양 급증·지역경제 불황 탓
부동산 경매 접수 건수가 늘고 있다. 경매 물건 증감은 전반적인 경기 상태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척도 가운데 하나다. 경매 물건 증가는 대출금을 갚지 못해 경매에 부치는 건수가 늘어났다는 의미로 경기 불황, 부동산 경기 침체의 징후로 볼 수 있다.

20일 부동산정보업체 지존이 전국 법원 경매 사건 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5월 경매를 신청한 부동산은 4만 1759건으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3만 5183건)보다 18.7% 증가했다.

연간 경매 접수 건수는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해마다 10만건을 넘어서다 2014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서 지난해(8만 5764건)는 2007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 1월 신청 건수가 8093건으로 지난해 1월(6661건)보다 21.5% 증가했고 지난달에는 1만 1540건으로 전년 같은 달(6562건)과 비교해 76% 늘어났다.

경매 접수 건수 증가는 미분양 아파트가 증가하는 곳, 지역 주력 산업이 큰 타격을 받은 지방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충북에서는 올해 들어 경매 신청 건수가 216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457건) 대비 48.5% 늘어났다. 조선업 침체로 부동산 가격이 큰 폭으로 내린 울산도 1∼5월 경매 신청건수가 126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86건) 대비 42.7% 증가했다. 미분양 아파트가 늘어난 충남은 335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369건)보다 41.6% 늘었다. 경남은 주력 산업인 조선·기계산업 침체 영향으로 경매 신청 건수가 384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847건)보다 35% 증가했다.

반면 서울은 344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589건)보다 오히려 4% 정도 감소했다. 서울은 상대적으로 주택 수요가 많아 거래가 잘 이뤄지는 데다 미분양 아파트 부담이나 입주 물량 증가에 따른 주택경기 침체 위험이 작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인상, 대출 규제 강화 기조 유지 등으로 집값이 내려갈 것으로 전망돼 경매물건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하반기에 부동산 가격 하락과 금리 상승까지 이뤄지면 수도권에서도 경매 물건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6-2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