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중, 한 식구처럼 고락 같이해”…北매체 신속보도 ‘파격’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2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중 도중 대대적 보도 이례적…靑 “비핵화에 한걸음 더 진전”
북한 매체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중 이틀째인 20일 3차 북·중 정상회담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북한 매체들이 최고지도자의 해외 방문 도중 관련 소식을 보도하는 것은 파격적인 일로 평가된다.

노동신문은 이날 1~4면에 28장의 컬러사진과 함께 김 위원장의 평양 출발, 베이징 도착, 북·중 정상회담, 환영 연회 소식을 상세히 보도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종전에는 평양 귀환 후에 사후 보도를 했는데 이번 중국 방문 중에 북한 매체가 보도한 점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매체의 보도 관행 변화는 김 위원장의 내부 권력 장악에 대한 자신감뿐 아니라 정상외교의 일반적 관행을 수용하려는 태도로도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조(북)·중이 한 집안 식구처럼 고락을 같이하며 진심으로 도와주고 협력하는 모습은 조·중 두 당, 두 나라 관계가 전통적인 관계를 초월하여 동서고금에 유례가 없는 특별한 관계로 발전하고 있음을 내외에 뚜렷이 과시하고 있다”며 “조선반도와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가는 역사적인 여정에서 중국 동지들과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협동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중화권 매체 둬웨이는 이번 3차 방중이 앞선 3월과 5월의 두 차례의 방중과 달리 진짜 공식방문의 성격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둬웨이는 김 위원장으로부터 북·미 회담 설명을 듣기 위한 것이 이번 3차 방중의 목적이라면 국빈 방문과 같은 수준의 의전이 있을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북·중 회담이 비핵화에 한 걸음 더 진전한 것으로 평가한다”면서 “특히 중국은 비핵화를 안정적으로 완성하는 데 긍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한다”고 말했다.

서울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06-2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