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中농업·철도 거점서 경협 탐색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22: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업과학원·시설공사 전격 방문…시진핑과 이틀 연속 회동 후 귀국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행이 3차 중국 방문 이틀째인 20일 베이징 농업과학원과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를 전격 방문해 중국의 경제발전 현장을 참관했다. 두 곳은 모두 지난달 대규모 북한 노동당 친선 참관단이 방문했던 곳으로 김 위원장이 참관단 방문지 가운데 이 두 곳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농업부 직속기관인 농업과학원은 국가급의 농업 과학연구기구다. 지난 5월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끈 참관단은 베이징에서 농업과학원 문헌정보중심과 중국판 실리콘밸리인 중관춘 과학원 문헌정보중심 등을 둘러보며 과학기술과 농업 분야에서 중국과의 협력 의지를 보였다. 중국은 노동당 참관단에 농업과 과학기술, 인문 분야의 대규모 협력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참관단 방문지를 다시 찾아 북·중 경제협력을 모색한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시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는 중국횡단철도(TCR) 등 인프라 건설 협력을 염두에 둔 방문으로 해석된다. 중국횡단철도는 서울~평양~신의주를 거쳐 단둥과 베이징에 이르는 철도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이후 남북이 철도를 연결할 때 중국횡단철도 건설은 중국의 주요 현안 사업이 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1차 방중 당시 중관춘을 찾았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3차 정상회담을 한 데 이어 이날도 댜오위타이(釣魚台)에서 시 주석 부부와 오찬 회동을 하며 우호 관계를 과시했다. 시 주석은 “북한과 함께 서로 배우고 단결, 협력해 아름다운 미래를 개척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양국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전략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1박 2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친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전용기 ‘참매 1호’를 타고 귀국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06-2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