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당항 붉은불개미 이틀째 정밀조사…추가 발견 못해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16: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왕개미 잡으려면 두께 80㎝ 철근콘크리트 걷어내야
평택?당진항서 붉은불개미 정밀조사 농림축산검역본부가 19일 오전 평택?당진항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류동표 상지대 산림과학과 교수와 환경부?농촌진흥청 관계자 등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외래 붉은불개미에 대한 정밀조사를 하고 있다.  2018.6.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평택?당진항서 붉은불개미 정밀조사
농림축산검역본부가 19일 오전 평택?당진항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류동표 상지대 산림과학과 교수와 환경부?농촌진흥청 관계자 등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외래 붉은불개미에 대한 정밀조사를 하고 있다. 2018.6.19 연합뉴스

평택·당진항(이하 평당항)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붉은불개미 서식지에 대해 정밀조사를 벌이고 있는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조사 이틀째인 20일에는 단 한 마리의 붉은 불개미도 찾아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해수청과 해경 등 관련 기관에 따르면 검역본부가 정밀조사 이틀째인 이날최초 발견지점으로부터 200∼300m 떨어진 곳까지 범위를 확대해 정밀조사와 분포조사를 벌이고 있으나 붉은불개미를 추가로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밀조사 첫날인 전날 붉은불개미 최초 발견지로부터 시멘트 균열 부위를 따라 20m 간격을 두고 3개 지점에서 애벌레를 포함해 일개미 700여 마리를 무더기로 발견한 뒤 적용약제를 살포하고 뜨거운 물을 붓는 등 방제작업을 철저히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류동표 상지대 산림과학과 교수는 여왕개미는 보통 땅 밑 2∼3m에 있을 확률이 커 여왕개미를 잡기 위해서는 야적장 바닥에 깔린 두께 80㎝의 철근콘크리트를 걷어내야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검역본부와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야적장에 쌓아놓은 컨테이너 1천200여 개에 대한 반출을 시작했다.

지상에 붙여 쌓아놓은 컨테이너는 집중소독을, 2∼4단으로 쌓아놓은 컨테이너는 일반 소독을 한 후 반출하고 있다.

한편 서평택환경위원회(위원장 전명수)와 평당항 주변 이장 등 20여 명은 이날 검역본부 평택지사·평택해수청·컨테이너 야적장을 방문, 철저한 방제와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