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1박 2일간 방중 일정 마치고 평양행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19: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진핑 주석과 악수하는 김정은 위원장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2018.6.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진핑 주석과 악수하는 김정은 위원장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2018.6.20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박 2일간의 베이징(北京) 방문을 마치고 20일 귀국했다.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 50분쯤(현지시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해 전용차로 활주로에 직행해 전용기인 ‘참매 1호’에 탑승하고서 오후 5시께 이륙했다.

전용기 주변에는 중국군 의장대가 도열해 중국 고위급 인사가 김 위원장을 환송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방중해 조어대에 머물며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3차 정상회담을 하고 북중 관계 강화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따른 비핵화의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 협의했다.

이어 20일 베이징 농업과학원과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를 전격 방문, 북중간 대규모 경협을 모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장소는 모두 지난달 북한 노동당 친선 참관단이 방문했던 곳으로, 김 위원장이 참관단 방문지들 가운데 이들 두 곳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조어대로 복귀한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방중 때와 마찬가지로 시 주석 부부와 오찬 및 환담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베이징 공항으로 가기 전에 주중 북한대사관을 들렀다.

북한 최고 지도자가 방중해 자국 대사관을 들르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이번 방문은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고생한 대사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