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낡은 건물만 봐도 악몽… 13년 한국 삶 접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1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 붕괴 건물서 기적 생환
4층 세입자 중국동포의 눈물

“낡은 건물만 봐도 무너질까 봐 가까이 갈 수 없어요. 한국에서 더는 살 생각이 없습니다.”

지난 3일 서울 용산의 4층 건물이 붕괴된 사고 현장에서 기적처럼 살아남은 중국 동포 이모(68·여)씨는 지난 19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온몸이 욱신욱신 쑤신 것도 고통스럽지만, 머리가 너무 아프고 속이 답답해 밤에 잠을 이루지 못한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도 남편 심모(68)씨와 함께 정신과 치료를 받고 돌아오는 길이었다.

이씨는 사고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면서 “아찔하다”고 몸서리를 쳤다. 이씨는 “휴일이라 집에 있었고, 한쪽 벽에 서서 전화 통화를 하던 중이었다. 갑자기 집이 흔들리면서 ‘두두둑’ 소리와 함께 벽이 무너져 내렸다”며 “뒤쪽 벽과 옆벽 사이에 틈이 보였고, ‘사람 살려’라고 외치면서 그 공간을 비집고 들어가다 그 공간에 끼여서 1층 바닥으로 굴러떨어졌다”고 사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집이 무너질 거라고 누가 상상이나 했겠나. 영화에서나 볼 법한 일이 나한테 일어난 것”이라면서 “그날 이후 혹시 사고가 날까 봐 불안해 외출할 때에는 전기 콘센트도 다 빼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씨는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에게 발견돼 구조됐다. 당시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는 불길이 치솟았다. 조금만 늦었으면 생명을 잃을 뻔한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 이씨는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다음날 퇴원했다.
용산 붕괴 사고에서 살아남은 이씨가 임시로 머물고 있는 용산의 한 모텔 내부.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용산 붕괴 사고에서 살아남은 이씨가 임시로 머물고 있는 용산의 한 모텔 내부.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집과 생필품 등을 모두 잃은 이씨는 주민센터의 지원으로 1박에 3만원인 두세 평 남짓한 용산의 한 모텔에서 지내고 있다. 주민센터가 한 달여를 머물 수 있는 100만원을 대납해 주면서 급한 불은 껐다. 정형외과는 이틀에 한 번, 정신과는 일주일에 한 번꼴로 다니며 진료를 받고 있다. 병원비는 중국에서 달려온 작은딸과 집주인이 조금씩 보태고 있다. 하지만 건강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다보니 비용 부담이 커 앞으로는 병원에 다니지 못할 상황이다.

이씨는 중국 헤이룽장성 출신으로 2004년 한국으로 넘어왔다. 용산에 살기 시작한 건 2005년 남편 심씨가 뒤따라 한국으로 넘어오면서부터다. 13년 동안 이씨는 식당, 심씨는 공사장을 전전하며 생계를 이었다. 몸이 아플 때에는 꾹 참았다가 1년에 한 번 중국에 가서 치료를 받고 왔다. 이씨는 “집이 무너진 잔해에서 여권과 통장을 모두 찾지 못했다”면서 “신분증도 잃어버려서 은행에 가지 못하고, 중국도 못 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민센터에서 준 옷도 치수가 맞지 않고 너무 두꺼워 입을 수가 없다.

앞으로가 더 문제다. 숙박비 지원이 끊기면 당장 다음달 초 거처를 새로 마련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날 오후 용산구청에서 사고 이후 처음으로 집주인과 세입자들이 모여 해결 방안을 찾는 자리가 있었지만 뾰족한 대안은 나오지 않았다. 이씨는 “집주인은 아무 말이 없고 구청 직원은 ‘집주인이 대신 비용을 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더라”라면서 “해결된 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