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의 행복회로?…“러시아와 4강에서 만나고 싶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국빈 방문을 앞둔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러시아 언론과 합동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8.6.20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국빈 방문을 앞둔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러시아 언론과 합동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8.6.20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018 러시아 월드컵과 관련해 “멕시코전 승리에 대한 기대가 아주 크다”면서 “러시아와 한국이 모두 선전해 4강전 정도에서 만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안타까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20일 청와대에서 러시아 공영통신사 타스, 일간지 로시스카야 가제타, 국영 러시아방송의 합동 인터뷰에 응했다.

문 대통령은 인터뷰를 시작하면서 “러시아 월드컵 개최를 축하드린다. 아마 개막전에서 러시아가 크게 승리를 거뒀기 때문에 러시아 국민께서 열광하고 계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러시아 월드컵의 성공과 러시아 국가대표팀의 좋은 성적을 기대하겠다”고 덕담했다.

이에 인터뷰 진행자인 미하일 구스만 타스통신 제1부사장 겸 편집총국장은 “좋은 말씀 감사드린다”면서 “대통령님께서 관전하시게 될 멕시코전에서도 한국팀이 꼭 좋은 성적 거둘 수 있기를 저도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월드컵] 문대통령, 멕시코전 직접 관람 문재인 대통령이 21일부터 2박 3일간 일정으로 러시아를 국빈 방문하는 가운데 러시아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오는 24일 오전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열리는 한국과 멕시코 간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관전한다. 해외 원정에 나선 태극전사들의 경기를 응원하는 건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으로부터 문 대통령의 이름을 새긴 유니폼을 선물 받는 모습. 2018.6.20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월드컵] 문대통령, 멕시코전 직접 관람
문재인 대통령이 21일부터 2박 3일간 일정으로 러시아를 국빈 방문하는 가운데 러시아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오는 24일 오전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열리는 한국과 멕시코 간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관전한다. 해외 원정에 나선 태극전사들의 경기를 응원하는 건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으로부터 문 대통령의 이름을 새긴 유니폼을 선물 받는 모습. 2018.6.20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어 문 대통령은 “한국은 첫 경기에서 패했기 때문에 다음 멕시코 경기의 승리에 대한 기대가 아주 크다”면서 “러시아와 한국이 모두 선전해서 4강전 정도에서 만났으면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대화를 이어갔다.

이런 인터뷰 내용이 알려지자 온라인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네티즌들은 탄식(?)을 감추지 못했다. 국가대표팀이 앞서 스웨덴과의 월드컵 1차전에서 보여준 실망스러운 플레이에 비추어 봤을 때 남은 멕시코와 독일을 꺾기란 매우 어렵다는 관측이 다수이기 때문이다. 멕시코와 독일은 세계 최강의 전력으로 평가된다.

이런 팀들과의 경기에서 이겨 16강전에 진출하고, 나아가 4강 진출까지 기대하는 것은 문 대통령이 축구대표팀을 격려하기 위한 ‘립 서비스’를 한 것이거나 축구를 알지 못하는 ‘축알못’이거나 둘 중 하나라는 우스개가 나온다.

네티즌들은 “대통령께서 야구밖에 모르시는 것 아니냐”, “축구대표팀에 너무 부담주신다”, “문 대통령 응원받고 선수들이 선전하면 좋겠다”, “대통령이 차마 참패할 것 같다고 얘기할 수는 없었을 거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