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폐 치료’ 공로 이호영 교수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0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레알코리아,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여성생명과학기술포럼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17회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학술진흥상에 이호영(56) 서울대 약대 교수가 선정됐다.
이호영 서울대 약대 교수

▲ 이호영 서울대 약대 교수

19일 서울대 엔지니어하우스에서 상을 수상한 이 교수는 지난 20년간 폐암 진행 과정과 악성화 메커니즘을 밝히고 항암제 내성 기전을 규명해 폐암의 예방과 치료 방안을 개발하는 데 기여했으며 폐기종 같은 폐질환 발병 메커니즘 연구를 통해 신개념 치료제 후보 물질 발굴에 도움을 주고 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한편 성장 잠재력이 우수한 신진 여성 과학자에게 주어지는 펠로십 부문에서는 이유리(44) 기초과학연구원(IBS) 식물노화수명연구단 연구위원, 이경아(34) 서울대 유전공학연구소 연구조교수, 신미경(30) 카이스트 화학과 연구조교수가 선정됐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6-2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