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서 알바 간다던 여고생 실종… ‘용의자’ 부친 친구는 숨진 채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02: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고생母 찾아가자 도주…실종 당일 승용차 세차도
전남 강진 A(16·고 1)양 실종 사건과 관련, 19일 강진경찰서 관계자는 “실종 전 마지막으로 A양을 만났다고 추정되는 김모(51)씨의 자택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A양 어머니가 집에 찾아온 사실을 확인한 김씨가 뒷문으로 몰래 빠져나갔다”고 밝혔다. 김씨는 다음날인 지난 17일 오전 6시 30분쯤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근처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가 A양 실종 당일 오후 집으로 돌아와 자신의 승용차를 세차한 사실도 확인됐다. A양은 지난 16일 오후 2시쯤 “아버지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 준다고 해 만나서 해남 쪽으로 간다”는 문자메시지를 친구에게 남긴 뒤 종적을 감췄다. 이날 오후 4시 24분 휴대전화 전원도 꺼졌다.

김씨와 A양 아버지는 가까운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의 휴대전화에서 A양과의 통화나 문자메시지를 찾지 못했으나 A양을 만났을 것으로 보고 행적조사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A양이 집을 나선 시간대 600m 떨어진 지점 CCTV에 김씨의 차량이 찍혔고 이 차량의 동선과 A양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동선이 비슷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으로 김씨 휴대전화의 삭제 기록 등을 복구 중이다.

경찰은 A양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강진군 도암면 야산을 6개 지원중대 600여명과 헬기, 드론, 수색견 6마리 등을 동원해 집중 수색하고 있다. 김씨가 어려서 살던 고향이다. 실종 당일 김씨 차량이 두 시간 넘게 머문 곳이기도 하다. 경찰은 김씨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강진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8-06-2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