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실종 ‘강진 여고생’ 가족, 초인종 누르자 용의자 줄행랑

입력 : ㅣ 수정 : 2018-06-19 19: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진 실종 여고생 찾는 경찰 경찰이 19일 오후 강진군 도암면 한 마을에서 지난 16일 실종된 여고생을 찾고 있다. 도암면은 실종 여고생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혔던 곳이다.2018.6.1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진 실종 여고생 찾는 경찰
경찰이 19일 오후 강진군 도암면 한 마을에서 지난 16일 실종된 여고생을 찾고 있다. 도암면은 실종 여고생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혔던 곳이다.2018.6.19
뉴스1

전남 강진에서 아빠 친구에게 아르바이트를 소개받는다며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두절된 여고생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도주 끝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19일 전남지방경찰청이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실종된 A(16·고1)양이 만나러 간 것으로 알려진 ‘아빠 친구’ B(51)씨가 A양의 가족이 찾아오자 집 뒷문으로 달아나는 모습이 담겨다.

B씨는 A양이 행방불명된 지난 16일 오후 11시 8분쯤 전남 강집 집 뒷문을 열고 서둘러 밖으로 달아났다. A양은 이날 오후 2시쯤 집에서 나간 뒤 가족과 연락이 두절됐다.

걱정된 A양 가족은 A양이 친구들에게 ‘아버지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준다고 해 만났다. 해남 방면으로 이동한다’는 소셜미디어(SNS) 메시지를 남겼다는 이야기를 듣고 B씨 집을 찾아갔다.

그러나 A양 가족이 초인종을 누르자 B씨는 인기척을 내지 않고 곧바로 뒷문으로 달아나버렸다.

B씨는 다음날 오전 6시 17분쯤 집 근처 철도 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을 찾기 위해 통신기록과 B씨의 사망 전 행적 등을 추적했다.

A양의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 오후 4시 30분쯤 집과 20여km 떨어진 도암면 야산에서 마지막으로 신호가 잡힌 뒤 꺼졌다.

B씨와 A양이 직접 통화를 한 기록이나 만나는 모습이 찍힌 CCTV는 확보되지 않았지만 B씨는 A양이 집을 나설 당시 600여m 떨어진 곳으로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나타났다.

그는 이어 도암면 방향으로 차를 몰고 이동해 2시간 넘게 머물렀고 이날 오후 다시 집으로 돌아와 세차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의 차량에서 A양의 물건이 발견되지는 않았으며 차 안에 있던 머리카락 등은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