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비박…목을 친다’…카메라에 포착된 한국당 의원 메모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17: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앙당 해체’ 초선도 유감 표명
친박·비박 동향 시사 메모 포착
김성태 “중앙당 축소” 한발 양보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19일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당 위기 수습 및 쇄신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모인 가운데 한 참석 의원의 휴대전화에 ‘친박·비박 싸움 격화’, ‘세력화가 필요하다→적으로 본다 / 목을 친다!’ 등의 메모가 보인다.  뉴스1

▲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19일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당 위기 수습 및 쇄신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모인 가운데 한 참석 의원의 휴대전화에 ‘친박·비박 싸움 격화’, ‘세력화가 필요하다→적으로 본다 / 목을 친다!’ 등의 메모가 보인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꺼내 든 ‘중앙당 해체’ 쇄신안에 당내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해 ‘국민에게 탄핵당한 것’이라며 지난 15일 무릎을 꿇은 한국당이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당내 초선 의원들이 김 권한대행의 수습책이 절차적인 문제점을 갖고 있다고 지적하는 등 자중지란을 겪고 있다.

김 권한대행의 쇄신안은 중앙당 청산위원회 구성과 중앙당 해체, 혁신비상대책위원장 외부 영입, 원내정당으로의 전환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그는 “직접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청산·해체 작업을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그러나 김 권한대행의 밑그림은 시작부터 반발을 일으키고 있다. 중진 의원들은 전날에 이어 19일 쇄신안에 대한 우려를 공개적으로 표명했다. 선거를 치르려면 꼭 필요한 중앙당을 해체한다는 것은 현실에 맞지 않다는 것이다.

4선 중진 한선교 의원은 중앙당 해체 카드에 대해 “정치권에서 가장 비효율적 구조가 중앙당이기 때문에 방향은 옳다”면서도 “중앙당을 없앤다는 건 전국적인 우리 정치 조직을 없앤다는 것이기 때문에 현실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조경태 의원도 “혁신안은 당내 구성원의 의견 수렴 절차를 무시했고 너무 성급하게 발표됐다”고 말했다.



차기 당권주자로 언급되는 심재철 부의장은 “우리 당이 덩치가 커서 패배한 것인가”라며 “엉뚱한 헛다리 짚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모습이 참패를 가져온 요인 중 하나”라고 김 권한대행을 비판했다.

한국당 초선 의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 모여 김 권한대행의 발언이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키지 않았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당 수습 대책을 논의한 이날 모임에는 초선 41명 중 32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번 주 내에 초선 의원 전체가 참여하는 1박 2일 워크숍을 열어 당의 활로를 모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향후 꾸려질 혁신비상대책위원회에서 초·재선 의원이 역할을 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이날 모임에서는 지난 15일 비상 의원총회에서 2020년 총선 불출마 의사를 피력했던 윤상직 의원에 이어 정종섭 의원도 불출마 의사를 내비쳤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성원 의원은 모임을 마친 뒤 “중앙당 슬림화와 정책 정당, 경제 정당 방향에는 공감했다”면서도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해 상당히 유감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줬다”며 “의원총회를 소집해 총의를 나눌 장이 마련됐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친박근혜’와 ‘비박근혜’의 케케묵은 계파 싸움도 재연됐다. 한 초선 의원 모임 참석자가 핸드폰에 ‘친박핵심 모인다, 서청원, 이장우, 김진태, 박명재, 정종섭 등등’이라고 적은 메모가 사진 기자에 포착된 것이다. 메모에는 ‘친박·비박 싸움 격화’, ‘세력화가 필요하다. 목을 친다’는 내용도 들어 있었다.

‘친박’으로 거론된 김진태 의원은 “겉으로는 반성한다면서 결국 내심은 이것이었나”라며 “계파 싸움으로 당권 잡아서 뭐하겠나”라고 반박했다.

당내 반발에도 김 권한대행은 쇄신안을 관철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반발을 의식한 듯 “중앙당 해체가 아니라 원내 정당화로 가는 것”이라며 “기존 중앙당 기능을 최소화시키고 국회에서 공간 배치를 해서 맡은 바 일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