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4년 만에 금융지주사 전환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8-06-18 2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금융위에 지주사 설립 신청
출자 여력 7조6000억 늘어날 듯
내년 초 우리금융지주 출범 기대
금융권 대규모 M&A 바람 예고

우리은행이 4년 만에 금융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을 추진한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19일 이사회를 열어 금융지주사 설립과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는 안건을 의결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이사회에서 주식 이전 승인을 받은 뒤 금융위원회에 지주사 설립 인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최종 결과는 1~2개월 뒤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2001년 출범한 우리금융지주는 국내 최초의 금융지주사였지만 민영화 과정에서 2014년 해체됐다. 우리은행이 다시 지주사 전환을 추진하는 이유는 은행법상 은행은 자기자본의 20%라는 출자 한도에 묶여 있어 여러 자회사를 사들이는 데 제약이 많기 때문이다. 우리은행이 지주사로 전환되면 현재 7000억원에 불과한 출자 여력을 7조 6000억원가량 늘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규모 인수합병(M&A) 등 영업 확장 경쟁을 벌이고 있는 금융지주 간 대결 구도에 우리은행이 뛰어들 수 있다는 의미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당국의 인가가 나오면 늦어도 연말에는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내년 초에 ‘우리금융지주’가 출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총 의결로 지주사 전환 절차가 마무리되면 우리금융지주는 내년 1~2월쯤 상장할 예정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내년 초 우리은행이 5년 만에 지주사로 전환하면 KB금융, 신한금융, 하나금융, NH농협금융 등 금융그룹들과 치열하게 경쟁할 전망”이라면서 “금융권에 우리은행발 대규모 M&A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6-1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