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오시티發 물량 폭탄… 송파 전셋값 추락

입력 : ㅣ 수정 : 2018-06-19 0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5㎡ 올초보다 최대 2억 하락
강남4구 전체로 내림세 확대
하반기 물량 쏟아져 더 내릴 듯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의 아파트 전셋값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85㎡ 아파트 기준으로 연초보다 많게는 2억원 정도 빠져 역전세난도 우려되고 있다. 오는 12월 9510가구에 이르는 ‘헬리오시티’ 아파트 입주를 앞두고 전세 물건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전셋값 하락은 강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 전체로 번지는 모양새다.

18일 송파구 잠실·가락동 일대 부동산 중개업소에 따르면 잠실 엘스아파트 84㎡ 전셋값은 지난해 말 7억 5000만~8억원을 호가했지만, 지금은 6억 5000만원으로 떨어졌다. 저층 아파트는 6억원까지 추락했다. 잠실 레이크팰리스 아파트 84㎡의 전셋값은 7억 5000만원으로 최근 한 달 새 1억 4000만원 내렸다. 지난 1월에 8억 5000만원까지 거래됐던 신천동 파크리오 아파트 84㎡는 6억 5000만원으로 떨어졌다.

잠실 일대 중개업소에는 급전세 물건도 쌓이고 있다. 특히 헬리오시티 입주 예정자 가운데 직접 입주하지 않고 전세를 놓으려는 수요가 늘고 있어 전셋값은 더 떨어질 전망이다. 세입자 구하기 경쟁이 일어나면서 연초 9억원까지 갔던 84㎡ 전세는 7억원으로 떨어졌다.

송파구 일대 전셋값 하락의 원인은 물량 공급 확대에서 찾을 수 있다. 올해 송파구에 새로 입주하는 아파트는 1만 548가구로 지난해(3086가구)보다 3배가 넘는 물량이다. 특히 헬리오시티 입주 물량은 올해 강남권 아파트 입주 물량의 61%에 이른다. 인근 위례신도시 등의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도 수요를 분산시켜 송파구 아파트 전셋값을 끌어내렸다.

전셋값 하락은 통계로도 증명된다.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값 동향에 따르면 지난주 송파구 전셋값은 0.31% 떨어졌다. 올해 들어 모두 4.12%가 빠졌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하락폭이 가장 크다.

전셋값 하락은 헬리오시티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는 오는 12월부터 본격화할 전망이다. 잠실 J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입주 6개월을 앞두고 부는 전셋값 하락은 미풍에 불과하다”며 “하반기에는 대규모 물량 공급 후폭풍이 몰아치고 강남권 전체에서 역전세난을 걱정해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6-1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