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주저앉고 환율은 치솟고

입력 : ㅣ 수정 : 2018-06-18 2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중 무역전쟁 재발 등 악재
외인 ‘셀 코리아’ 사흘간 1조
7개월 만에 환율 1100원대
환율 뛰고 증시 털썩  원·달러 환율이 7개월 만에 달러당 1100원선을 돌파한 18일 서울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환율 뛰고 증시 털썩
원·달러 환율이 7개월 만에 달러당 1100원선을 돌파한 18일 서울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원·달러 환율이 7개월 만에 1100원 선을 돌파했다. 코스피지수와 코스닥지수는 외국인들의 ‘셀 코리아’가 이어지면서 동반 하락했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이어 미·중 무역전쟁 재발 등 악재가 겹친 탓이다. 이렇듯 외부 요인에 의해 국내 금융시장이 출렁거리는 상황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1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달러당 7.1원 오른 1104.8원에 마감했다. 지난해 11월 20일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지난 12일 달러당 1077.20원이던 환율은 4거래일 만에 1100원대로 뛰어올랐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들이 대거 주식을 팔아 치우면서 환율 상승을 이끌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7.80포인트(1.2%) 떨어진 2376.24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 3월 5일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코스닥도 25.99포인트(3.0%) 떨어진 840.23에 장을 마감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0.5% 포인트로 커진 한·미 금리 격차가 불안감을 키운 데다 미·중이 다시 관세를 놓고 다투면서 금융시장에 타격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12일만 해도 국내 주식시장에서 88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던 외국인들은 위기감이 커진 지난 14일과 15일 각각 4750억원과 5025억원어치를 팔아 치웠다. 이날 코스피에서 외국인들의 순매도는 3200억원에 달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영향을 덜 받았다 한꺼번에 오르는 모습”이라면서도 “이달까지는 달러당 1130원 이상으로 급등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전망했다. 류용석 KB증권 시장전략팀장은 “미국의 금리 인상을 비롯해 장기화된 북·미 협상과 미·중 무역 갈등, 국제통화기금의 미국 경제 성장 둔화 전망이 겹치면서 외국인이 사흘 동안 1조 3000억원 넘게 팔아 치웠다”면서 “단기적으로 요인 변화에 따라 국내 증시가 흔들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6-19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