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모리스 “아이코스 경고그림 덜 혐오스러워야”vs복지부 “절대불가”

입력 : ㅣ 수정 : 2018-06-18 16: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필립모리스
아이코스로 바꿨더니 심장병·암 등 8가지 위험 감소”
“담배에 붙이는 경고그림, 상대적인 위험도 나타내야”


보건복지부
“담배에 더 해롭고 덜 해로운 정도 차 무의미”
“경고그림 혐오감 주관적…등급화 불가능”
아이코스와 일반담배 연기색 비교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아이코스 최신 임상연구 결과 발표회’에서 관계자가 권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오른쪽)와 시험용 표준담배에서 나오는 연기에 노출된 필터패드를 비교해 보여주고 있다.   지난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을 분석 결과에 따르면 궐련형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담배와 유사한 수준이었고, 타르는 일반담배보다 더 많이 검출됐다. 2018.6.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이코스와 일반담배 연기색 비교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아이코스 최신 임상연구 결과 발표회’에서 관계자가 권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오른쪽)와 시험용 표준담배에서 나오는 연기에 노출된 필터패드를 비교해 보여주고 있다.
지난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을 분석 결과에 따르면 궐련형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담배와 유사한 수준이었고, 타르는 일반담배보다 더 많이 검출됐다. 2018.6.18 연합뉴스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 제조사인 필립모리스가 일반 담배를 피우다 아이코스로 바꾼 흡연자 500여명을 반년 간 조사한 결과 심장병, 암, 호흡기 질환 등 8가지 질병 위험이 감소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초를 태우는 대신 쪄서 흡입하는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상대적으로 덜 유해한 만큼 전자담뱃갑에 붙이는 경고그림도 혐오감을 덜 일으키는 수준이 되어야 한다는 게 필립모리스 주장이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담배면 다 나쁘지 더 해롭고 덜 해롭고의 정도를 구분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취지다. 또한 담뱃갑에 부착하는 경고그림의 혐오감도 주관적인 느낌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등급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필립모리스는 이날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국에서 성인 흡연자 98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험 내용을 공개한 것은 전세계에서 처음이라고 필립모리스는 밝혔다.

한국이 이 회사의 주요 시장일뿐더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7일 발표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검사 결과’를 반박할 필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 담뱃갑 경고그림 문구 전면 교체 보건복지부가 14일 전면 교체된 담뱃갑 경고그림과 문구를 발표했다. 사진은 교체된 담배 경고그림과 문구 이미지. 첫째, 둘째줄은 궐련형 담뱃갑, 세번째 줄은 전자담배(액상형,궐련형) 담뱃갑. 2018.5.14  보건복지부 제공 연합뉴스

▲ 보건복지부, 담뱃갑 경고그림 문구 전면 교체
보건복지부가 14일 전면 교체된 담뱃갑 경고그림과 문구를 발표했다. 사진은 교체된 담배 경고그림과 문구 이미지. 첫째, 둘째줄은 궐련형 담뱃갑, 세번째 줄은 전자담배(액상형,궐련형) 담뱃갑. 2018.5.14
보건복지부 제공 연합뉴스

필립모리스는 미국에서 일반담배 흡연자 488명과 일반담배에서 아이코스로 갈아 탄 흡연자 496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 심혈관질환과 암, 호흡기 질환 등 8가지 임상위험 지표를 평가했다.

그 결과 아이코스로 바꾼 흡연자는 8가지 지표에서 금연자와 같은 방향성을 보였으며 이 가운데 5가지 지표는 일반담배를 계속 흡연한 사람과 비교할 때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필립모리스는 3개월간 유해물질의 인체 노출을 연구한 결과 아이코스 전환자는 15개 유해물질에 대한 노출이 금연자의 95% 수준으로 대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궐련형 전자담배가 연기 대신 증기를 내뿜기 때문에 유해물질 생성이 감소하고 초미세먼지 입자도 나오지 않았으며, 인체가 유해물질에 노출되는 정도도 함께 감소했으므로 건강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감소했다는 게 필립모리스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필립모리스는 복지부가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흡연 경고그림을 부착하기로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필립모리스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위해성 감소에 대한 과학적 증거가 계속해서 나오는 상황에서 경고그림은 소비자들에게 담배제품에 따라 상대적 위험도가 다르다는 점을 명확히 전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이코스 최신 임상연구 결과 발표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아이코스 최신 임상연구 결과 발표회’에서 마누엘 피취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 과학연구 최고책임자가 발표하고 있다. 2018.6.18  연합뉴스

▲ 아이코스 최신 임상연구 결과 발표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아이코스 최신 임상연구 결과 발표회’에서 마누엘 피취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 과학연구 최고책임자가 발표하고 있다. 2018.6.18
연합뉴스

필립모리스 주장을 풀어보면 일반담배와 전자담배에 동일한 경고그림을 부착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것이다. 전자담배가 상대적으로 덜 해로운 만큼 혐오감을 덜 불러일으키는 경고그림을 붙여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정부는 ‘검토 불가능한 주장’이라는 단호한 입장이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일반 담배 같은 경우에도 담배에 들어간 니코틴과 타르 양이 제각각 다르지만 그럼에도 똑같은 경고그림을 붙이도록 돼 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도 담배에 더 해롭고 덜 해로운 구분은 의미가 없으므로 니코틴과 타르 함량을 제품에 표기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고그림을 차등화하자는 필립모리스의 주장은 경고그림 부착 목적을 잘못 이해한 것이라는 게 복지부의 입장이다.
궐련형 전자담배와 일반담배의 니코틴, 타르 함유량 비교 2018.6.7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궐련형 전자담배와 일반담배의 니코틴, 타르 함유량 비교
2018.6.7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복지부 관계자는 “국외 연구자료와 함께 식약처의 성분 분석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벤조피렌, 벤젠 등 발암물질이 검출돼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으며 상대적으로 덜 해롭다고 볼 증거가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경고그림을 혐오감의 정도에 따라 구분하는 것도 어렵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경고그림 교체 주기(2년)에 따라 오는 12월 23일부터 교체되는 10개의 경고그림에 대해 사전 국민 인식조사를 해봤더니 5개에 대해서는 현재 그림보다 더 혐오스럽지만 나머지 5개는 현재 그림보다 혐오감이 덜 한 것으로 평가됐다”면서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주관적이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경고그림을 2년마다 교체하는 것은 점점 더 혐오스러운 그림을 붙이겠다는 것이 아니라, 같은 그림이라도 자주 보면 무뎌지고 익숙해지기 때문에 새로운 것으로 바꿔 금연 효과를 환기하자는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