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당명 또 바꾼다…김성태 “중앙당 해체·외부 비대위원장 영입”

입력 : ㅣ 수정 : 2018-06-18 1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성태, ‘중앙당 해체와 혁신위한 구태청산’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18.6.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성태, ‘중앙당 해체와 혁신위한 구태청산’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18.6.18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당명을 또 바꿀 예정이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수습 방안으로 중앙당을 해체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도부 공백 상태에 따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은 외부에서 영입키로 했다.

김성태 권한대행은 “오늘부로 한국당은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지금 이 순간부터 곧바로 중앙당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면서 “권한대행인 제가 직접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청산과 해체 작업을 진두지휘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태 권한대행은 “집권당 시절 방대한 조직 구조를 걷어내고 원내중심 정당, 정책중심 정당으로 다시 세워가겠다”면서 “중앙당 조직을 원내중심으로 집중하고 그 외 조직과 기능을 필수적 기능 위주로 슬림화해서 간결한 의사결정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성태 권한대행은 중앙당 해체와 혁신을 위한 ‘구태청산 태스크포스(TF)’를 동시 가동키로 했다.

이어 “최대한 우리 환부를 도려내고, 수술하고 혁신하기 위해서는 당내 인사가 혁신 전권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면서 “혁신비대위 구성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권한대행은 “당이 지표로 삼는 이념과 철학의 핵심과 더불어 조직 혁신, 정책 혁신도 맞물려 하겠다”면서 “그 마무리 작업을 새로운 이념과 가치를 담도록 당의 간판을 새로운 이름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