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유세 개편 앞두고 매매·전셋값 ‘뚝’

입력 : ㅣ 수정 : 2018-06-18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적으로 매매·전세 가격 모두 대체로 하락했다. 보유세 개편안 발표 예정, 입주 물량 등가 등의 영향을 받은 탓이다. 아파트 매매가는 서울이 0.05% 상승했고, 경기는 0.01% 떨어졌다. 인천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서울 강남 3구와 양천구는 관망세 확대로 매수 문의가 감소해 하락세를 이어 갔다. 강북 지역은 개발 호재 및 분양 시장 호조로 다소 상승했다. 전셋값은 준공 아파트 증가로 전세 물건이 쌓이면서 가격도 내려갔다. 서울은 서초·송파구에서 신규 입주 예정 물량이 전세로 나오면서 하락세가 지속됐다. 양천구와 강동구는 상승했다. 지방은 과잉 공급 및 지역 기반산업 침체에 따른 고용 악화 영향으로 하락폭이 컸다. 울산(-0.31%), 충남(-0.24%), 경북(-0.23%), 세종(-0.21%), 충북(-0.19%) 등에서 많이 떨어졌다.

2018-06-1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