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부담금 따라 시가총액 ‘희비’

입력 : ㅣ 수정 : 2018-06-17 1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대 최고’ 4월 이후 1162억↓
부담금 피한 단지는 1조 이상↑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움직임이 초과이익부담금 부과 여부에 따라 크게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재건축 추진 아파트 139개 단지 9만 3000가구 중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대상인 5만 9912가구의 시가총액은 97조 6411억 6000만원으로 조사됐다.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던 지난 4월 말(97조 7574억원)과 비교해 1162억 4000만원 감소했다.

특히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초과이익 부담금 대상 아파트 시가총액은 85조 8614억 1000만원으로, 4월 말(86조 141억 7000만원)보다 1527억 6000만원(0.18% 하락) 줄어 감소폭이 평균보다 컸다. 송파구의 부담금 대상 아파트 시가총액은 18조 3658억 5000만원으로 4월 말(849억 3000만원)보다 무려 0.46% 하락했다.

부담금을 내야 하는 강남구 개포동 주공고층5단지 83.15㎡ 시세는 지난 4월에 17억 1000만원까지 올랐으나, 지난주 조사에서는 16억 6500만원으로 4500만원 떨어졌다. 실거래가도 떨어졌다. 대치동 은마아파트 84.4㎡는 4월 17억 2000만원에서 5월에는 17억원으로 신고됐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76.5㎡도 4월에 18억 2000만원까지 팔렸으나 5월 신고가는 17억 4000만원으로 조사됐다.

올해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가 부활하고, 지난달 서초 반포현대의 조합원당 부담금 부과 예정액(1억 4000만원)이 발표된 이후 그동안 재건축 조합이 예상했던 부담금 규모가 훨씬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부담금 공포’가 확산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지난해 말 이전에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해 재건축 부담금을 내지 않아도 되는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값이 많이 올랐다. 부담금 부과에서 벗어난 서울 재건축 단지 3만 3109가구(40개 단지)의 시가총액은 52조 5643억 3000만원으로, 4월 말(51조 5364억 2000만원)보다 1조원 이상 늘어났다. 수억원대의 재건축 부담금을 내지 않게 되자 호가가 오르거나 부담금 부과 아파트보다 하락폭이 덜했기 때문이다. 이미윤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7월 이후 주요 재건축 아파트 단지의 부담금 예정액이 통보되면 부담금 부과 여부에 따른 가격 차별화가 더욱 뚜렷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6-1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