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유흥주점서 방화로 3명 사망·30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8-06-18 0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산 유흥주점서 방화로 3명 사망·30명 부상 17일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소방관과 소방차가 출동해 진화하고 있다. 불은 1시간만에 완전 진화됐으나 사망자 3명, 부상자 30명이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사망자는 모두 남성이다. 목격자들은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이날 오후 9시 50분께 술집에 시너로 보이는 액체를 붓고 불을 붙였다”고 진술했다. 군산경찰서는 범행 후 달아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군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군산 유흥주점서 방화로 3명 사망·30명 부상
17일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소방관과 소방차가 출동해 진화하고 있다. 불은 1시간만에 완전 진화됐으나 사망자 3명, 부상자 30명이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사망자는 모두 남성이다. 목격자들은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이날 오후 9시 50분께 술집에 시너로 보이는 액체를 붓고 불을 붙였다”고 진술했다. 군산경찰서는 범행 후 달아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군산 연합뉴스

17일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소방관과 소방차가 출동해 진화하고 있다. 불은 1시간만에 완전 진화됐으나 사망자 3명, 부상자 30명이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사망자는 모두 남성이다. 목격자들은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이날 오후 9시 50분께 술집에 시너로 보이는 액체를 붓고 불을 붙였다”고 진술했다. 군산경찰서는 범행 후 달아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군산 연합뉴스

2018-06-1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