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대회 1호골 주인공은 러시아 가진스키

입력 : ㅣ 수정 : 2018-06-15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러시아-사우디 아라비아 경기. 전반전 러시아 유리리 가진스키가 선제골을 넣고 동료선수들과 환호하고 있다. 2018.6.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러시아-사우디 아라비아 경기. 전반전 러시아 유리리 가진스키가 선제골을 넣고 동료선수들과 환호하고 있다. 2018.6.15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1호골의 영광은 개최국 러시아 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유리 가진스키(29·FC크라스노다르)에게 돌아갔다.

러시아의 가진스키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전반 12분 팽팽한 ‘영(0)의 균형’을 깨는 선제골을 터트렸다.

가진스키의 득점은 러시아 월드컵 1호골로 기록됐다.

러시아는 킥오프 이후부터 사우디아라비아와 접전을 펼쳤고, 전반 12분 마침내 득점기회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알렉산드르 골로빈(CSKA 모스크바)이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크로스를 올린 것을 가진스키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번쩍 솟아오르면서 헤딩으로 골맛을 봤다.

가진스키는 지난 2015년 8월 러시아 대표팀에 처음 발탁돼 2016년 8월 터키와 평가전을 통해 A매치에 데뷔한 후 월드컵 무대까지 나서 러시아 월드컵 1호골을 터트리는 영광을 맛봤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