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미연합훈련(UFG) 잠정 연기”…사실상 ‘중단’ 결정

입력 : ㅣ 수정 : 2018-06-15 2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 특수부대원들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의 하나로 강원 동해시와 양양군 일원에서 적진에 침투해 적 미사일 이동 발사 차량을 탐지해 추적, 격멸하는 특수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해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 특수부대원들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의 하나로 강원 동해시와 양양군 일원에서 적진에 침투해 적 미사일 이동 발사 차량을 탐지해 추적, 격멸하는 특수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청와대가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지 여부를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SBS에 따르면 군 당국이 오는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훈련을 잠정 연기하기로 의견 낸 사실이 확인됐다.

사실상 ‘중단’ 결정이지만 ‘잠정 연기’라고 표현한 데는 이유가 있다. 만약 북한이 비핵화 후속 조치가 이어지면 훈련 중단을 최종 결정하고, 성의를 보이지 않을 경우 미뤘던 훈련을 재개할 수 있다는 여지를 둔 것으로 보인다.

8월로 예정된 UFG(을지프리덤가디언)은 1부와 2부로 나뉘어져 있다. 1부는 우리 정부와 군의 방어 차원과 비상대비 단독 훈련이고, 2부는 대북 반격을 상정한 한미연합 군사지휘소 훈련이다. 북한이 위협을 느끼고 반발한 것은 바로 이 2부 군사지휘소 연합훈련이다. 지난해 2부 훈련엔 주한미군과 해외 원정군을 합쳐 미군 1만 7500명이 참가한 바 있다.

군 당국은 비상대비 단독훈련인 1부는 예정대로 하되 2부 한미연합 훈련은 잠정 연기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정부 관계자가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도 “두 사안이 연계돼 있다”는 뜻을 알렸다고 SBS가 보도했다.

내년 3월 키리졸브와 독수리 훈련도 같은 방식을 적용할 계획인데 각 훈련마다 중단 여부를 임박해서 결정함으로써 북한의 후속조치와 주고받는 형식을 취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