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줍기 지친 다람쥐…가게서 땅콩초코볼 절도

입력 : ㅣ 수정 : 2018-06-15 15: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란 초콜릿 봉지를 입에 문 다람쥐(빨간 원)가 직원을 피해 판매대에서 뛰어내리고 있다.

▲ 노란 초콜릿 봉지를 입에 문 다람쥐(빨간 원)가 직원을 피해 판매대에서 뛰어내리고 있다.

게으른 다람쥐가 도토리 모으기에 진력난 나머지 상점에서 땅콩 초콜릿을 훔치기로 결심했다고 미국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1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브리아나 브래드쇼는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좀도둑 다람쥐 동영상을 올려서, 현재까지 조회수 165만회를 기록했다.

이 다람쥐는 미국 플로리다 주(州) 올랜도 시(市) 근교에 있는 디즈니 매직킹덤 테마파크의 기념품가게 판매대에서 엠앤엠즈(M&M‘s) 땅콩 초코볼을 훔쳐서 달아났다.
판매대에서 무사히 착지한 다람쥐.

▲ 판매대에서 무사히 착지한 다람쥐.

점원이 다람쥐를 판매대에서 쫓아내려고 했지만, 대담하게 노랑 봉지를 물고 판매대를 내려와서 가게 밖으로 유유히 사라졌다.

손님들 중 한 명이 다람쥐 도둑의 대담성에 놀라서 “맙소사!(Oh my goodness!)”라고 외친 소리가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다람쥐가 어디로 도망갔는지 알려지지 않았지만, 초코볼 맛을 본 다람쥐가 가게를 다시 찾아올 공산이 큰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