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정보 장벽 깨야 개인 투자도 활기 띨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루쇼트 하재우 대표
업계 첫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개인투자자 접근성 향상에 도움
대차중개전문회사 설립이 목표

“지금까지는 개인에게 공매도에 대한 정보가 너무 제한돼 있었어요. 정보가 없으니 어렵고, 멀게만 느껴지는 게 당연하죠. 제 경험으로 그 장벽을 한번 깨보고 싶었습니다.”
트루쇼트 하재우 대표가 서울 중구에 있는 사무실에서 개인 공매도 활성화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트루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루쇼트 하재우 대표가 서울 중구에 있는 사무실에서 개인 공매도 활성화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트루쇼트 제공

지난 4월 삼성증권 배당 착오 사태와 최근 골드만삭스의 ‘무차입 공매도’ 파문으로 공매도 문제가 재점화되면서 ‘트루쇼트’ 하재우 대표의 하루는 더욱 바빠졌다. 언론의 관심은 부쩍 늘어났고 문의 메일을 보내는 개인 투자자도 생겼다. “이렇게 큰 이슈들이 연달아 터질 거라고는 생각 못했어요. 다만 개인과 외국인, 기관투자가 사이에 정보 격차가 문제라는 인식은 확실히 있었죠.”

하 대표가 지난해 8월 설립한 트루쇼트는 공매도 빅데이터를 분석해 개인 투자자들에게 제공하는 국내 유일의 온라인 플랫폼이다. 시장에 공시된 정보를 재가공해 종목별 공매도 비중을 한눈에 보여 주고, 급격히 거래량이 늘어난 종목에 대해서는 코멘트를 달아 준다.

투자자들은 또 공매도량, 대차 잔고, 대여 수수료율 등을 종합해 10점 만점으로 산출되는 ‘TS스코어’만 확인하면 이 종목이 시장에서 얼마나 주목받고 있는지 알 수 있다. 대차란 차입자가 기관 등에 수수료를 내고 주식을 빌리는 것을 말한다.

14일 하 대표는 “개인들 사이에서 공매도에 대한 반감이 워낙 커 관련 정보조차 보려고 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면서 “공매도 정보를 쉽게 설명해 투자에 도움을 주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설명했다. 투자자들 사이에 입소문이 퍼지면서 3개월 전 문을 연 트루쇼트 홈페이지는 접속자 수가 2만 6000명을 넘겼다.

실제 하 대표는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에서 10년 넘게 공매도 트레이더로 근무하면서 기울어진 공매도 시장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 인물이기도 하다. “헤지펀드 같은 기관투자를 상대했으니 개인이 모르는 정보를 얼마나 많이 봤겠어요. 공매도 정보는 주식을 사거나 팔기 전에 꼭 확인해야 할 정보인데 개인들이 그냥 흘려보내는 게 안타까웠습니다. 이제 스타트업 경영자가 됐지만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니 더 힘이 납니다.”

하 대표의 다음 목표는 개인 투자자들이 공매도를 위한 물량을 쉽게 확보할 수 있도록 대차중개 전문회사를 세우는 것이다. 그는 “단일 증권사, 증권금융에만 의존하지 않고 다수의 증권사와 개인을 유기적으로 연결시켜 주는 중개사가 있으면 개인 투자자도 대차거래를 통해 수월하게 공매도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6-1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