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진진 견문기] 궁궐 가까이 굴곡진 역사의 장… 그 세월의 고단함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8: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9일 투어단은 종묘 앞에서 모여 건너편 세운상가로 갔다. 예전에 이곳에 왔을 때는 종로 대로변부터 세운상가 건물이 있었고 상가 앞쪽에는 노점들이 즐비했었는데, 지금은 앞쪽에 있던 건물은 없어지고 세운상가로 들어가는 넓은 길이 나 있었다. 안내판을 보니 1층은 세운 광장이라고 돼 있고, 9층에는 서울 옥상이 있다고 적혀 있었다. 세운상가는 철거되기도 하고, 공중보행로로 연결되기도 하면서 지금의 모습이 됐다.
전혜경 독서코칭 강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혜경 독서코칭 강사

우리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옥상으로 올라갔다. 종묘 쪽을 바라보니 우거진 나무들 사이로 기와지붕이 살짝 보였다. 그 뒤로 창덕궁, 창경궁이 잇달아 숲을 이루고 있었다. 종묘 전체를 볼 수 있어 좋았다. 종묘 뒤로 북악산, 인왕산, 남산, 낙산이 보였고 북한산과 아차산도 아스라했다. 서울이 어떤 지형을 가졌는지 새롭게 알게 됐다.

피카디리극장 앞을 지나 옛 피맛길을 걸었다. 금은방들이 모여 있었고 국악 교습소도 있었고 떡집이 있었다. 이런 다양한 상점들이 생긴 이유가 이 동네에 기생집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낙원 악기 상가 앞에서 ‘세고비아’라는 악기점 간판을 보았을 때 예전에 낙원상가에 기타를 사러 왔던 기억이 떠올랐다. 우리나라 최초의 주상복합건물이라는 낙원상가는 건물 아래로 차들이 지나다녀서 아주 복잡했었고, 외진 곳인 것처럼 느껴졌었다. 지금도 별로 달라진 것이 없는 듯했다.

인사동길에 들어서서 본 통문관 건물은 왠지 낯설었다. 인사동에는 공방들도 많이 있었는데 지금은 기념품점과 음식점 차지가 된 것 같았다. 종로구청 자리는 정도전의 집터이기도 했다는데 그 터에 얽힌 역사를 들으니 권력의 다툼에 시달린 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궁궐 가까이 있어 온갖 굴곡진 역사의 현장들을 보아온 세월의 고단함이 느껴졌다.

일제강점기에는 이 자리에 수송국민학교가 있었다고 한다. 58개 학급이 있었다고 하니 그 시절의 학부모들도 종로 중심지의 좋은 학교에 자식을 보내기 위해 애썼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종묘에서 사직공원까지 걸어오면서 본 도로명 중에 돈화문로, 삼봉로, 우정국로, 인사동길, 사직로 등이 기억에 남는다. 이날 미래유산투어에서 걸은 길은 조선과 근대사의 중심 길이었다.

전혜경(독서코칭 강사)
2018-06-1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