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화약고’ 옹진군 16년 만에 진보 단체장 탄생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23: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당 장정민 옹진군수 당선자
북한 도발 시달려 보수 성향 강해
안보 불안 해소 기대감 표심 반영
“평화로운 조업 환경 조성 등 총력”
장정민 인천 옹진군수 당선자가 14일 새벽 3시 30분쯤 당선이 확정된 후 옹진군선거관리위원회 제1개표소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옹진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정민 인천 옹진군수 당선자가 14일 새벽 3시 30분쯤 당선이 확정된 후 옹진군선거관리위원회 제1개표소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옹진군 제공

백령도 앞바다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등 서해 5도에서 북한의 상습적인 도발에 시달려 보수 성향이 매우 짙은 인천시 옹진군에 더불어민주당 장정민(48) 후보가 13일 당선됐다. 2002년 지방선거 당시 새천년민주당 소속 조건호 군수가 당선된 이후 16년 만이다. 4·27 남북 정상회담과 6·12 북·미 정상회담으로 형성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에 힘입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옹진군은 민선 4∼6기 자유한국당 전신 한나라당 소속인 조윤길 군수가 3선을 해 대표적인 보수 텃밭으로 간주되는 곳이다. 비록 이번에 장정민 당선자가 김정섭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467표 차로 신승을 거두었지만, 늘 안보 불안에 시달려 온 주민들이 진보정당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을 거둬들였다는 점에서 상전벽해다. 지난날 민주당 후보가 내민 명함을 주민들이 외면할 정도로 선거운동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곳 주민들은 남북 화해 분위기가 전국을 물들인 노무현 정부 때도 북한에 대한 의심의 눈길로 보수 후보를 당선시켰다. 심지어 민선 5기 땐 민주당이 옹진군을 ‘당선 불가’ 지역으로 분류해 아예 후보를 내지 않아 조윤길 군수가 무투표 당선됐다. 6기 때도 민주당은 후보를 내지 않아 무소속 후보 1명만이 조 군수와 대결을 펼쳤지만 참패했다.

따라서 이젠 주민들이 최근 북한에 대한 시각을 바꿔 비핵화 및 남북 대화에 담긴 진성성을 받아들여 진보정당인 민주당 후보를 당선시킨 것이라는 풀이도 가능하다. 특히 4·27 때 합의한 북방한계선(NLL) ‘평화수역’ 조성과 맞닿은 곳이어서 진보 단체장 탄생에 대한 염원을 반영했다는 평가를 듣는다.

장 당선자는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에 깃든 서해 평화수역 조성 계획이 한반도 해빙 분위기에 힘입어 완성되면 안보 불안에 시달리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표심에 반영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백령도는 지역 어민이 우선 되는 안정적이고 평화로운 조업환경 조성과 백령공항 조기 건설, 중국∼백령 항로 추진에 온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장 당선자는 세 차례에 걸쳐 군의원을 지낸 만큼 주민 요구사항을 누구보다 잘 안다고 자부한다. 연평도 북쪽 NLL 해상에는 ‘파시’(波市·바다 위에서 열리는 시장)를 만들어 남북한 수산물 교역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어민들은 해상 파시를 통해 NLL의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한 수산업도 활성화되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다고 강조해 왔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8-06-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