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남북정상, 비핵화 긴밀히 협의해 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8-06-15 0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 미·일 외교장관 연쇄 접견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잇따라 접견하고 ‘북·미 정상회담’의 실질적 성과를 담보하기 위한 한·미·일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이 문 대통령에게 향후 비핵화 과정의 ‘주도적 역할’을 공식 요청하면서 ‘한반도 운전자론’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부터) 미국 국무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부터) 미국 국무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폼페이오 장관은 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북한의 비핵화나 남북 관계 발전 과정에서 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하는 노력이 없었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나 성공적으로 회담을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북·미 정상회담 합의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중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이란 대목이 빠진 것을 두고 미국 내 회의적 시선이 존재하는 게 현실이다. 이르면 다음주부터 본격화될 북·미 협상과 이후 이행·검증 단계에서 ‘디테일의 악마’를 극복하려면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미국이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도 주도적 역할을 자임했다.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는 바로 우리이며, 우리 운명은 우리가 결정한다는 주인의식을 갖고 능동적이고 주도적인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핵 문제는 대한민국의 미래와 직결되며 우리가 중심적 역할을 수행해 가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흔들림 없이 꾸준히 전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일 관계 복원에도 적극 나설 뜻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고노 외무상을 접견한 자리에서 “일본에서 가장 관심을 갖는 납치자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협력하자”고 언급했다.

이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구축을 위해 일본의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북·일 관계의 정상적 복원을 위해 도울 일이 있다면 언제든 말씀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고노 외무상은 “북한과 국교를 회복하기 위해 마주 앉아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마칠 타이밍의 시급성을 알고 비핵화를 빨리해야 함을 이해할 것으로 우리는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비핵화) 검증이 핵심적(central)”이라며 “완전히 비핵화가 증명될 때까지 유엔 대북제재 완화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만났을 때도 (비핵화와 제재 완화의) ‘순서’가 이번에는 다르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면서 “완전한 비핵화 전에 경제적 지원을 해 준 실수는 다시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방한일정을 수행 중인 미국 기자들과 만나 북·미 합의에 ‘CVID’가 담기지 않은 데 대해 “모든 것들이 최종 문서에 담긴 것은 아니며 암묵적 합의에 도달한 많은 부분이 있었다”며 ‘구두합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회담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비판을 진화하려는 취지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6-1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