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30년 만에 다시 ‘진보의 땅’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당 부·울·경 광역단체장 석권
1987년까지 진보성향 강한 ‘야도’
3당 합당 이후 ‘보수당 텃밭’으로
2016년 총선 지역구도 변화 조짐
부산 구청장 16명 중 13명 ‘민주’

‘야도(野都)에서 보수당의 텃밭으로, 그리고 다시 진보의 품으로….’
더불어민주당 오거돈(오른쪽) 부산시장 당선자가 14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당선증을 받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오거돈(오른쪽) 부산시장 당선자가 14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당선증을 받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가 낳은 기록 중 하나는 더불어민주당이 사상 처음으로 울산을 포함한 PK(부산·경남) 지역의 광역단체장 3곳을 석권했다는 것이다. 1995년 지방선거가 도입된 이후 23년 동안 민주당은 PK 3곳 중 어느 한 곳에서도 승리한 적이 없었다. 2010년 범야권 단일 후보로 당선된 김두관 경남지사(현 민주당 의원)는 당시 무소속이었다. 그만큼 PK는 대구·경북(TK)과 함께 보수당의 아성이었다.

그런데 알고 보면 PK는 원래 야성(野性)이 강한, 즉 민주·진보 성향이 강한 지역이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신 통치 종말의 단초가 된 부마항쟁이 바로 부산과 마산에서 일어났다. 그러나 1987년 대선을 앞두고 민주 진영의 PK 출신 김영삼(YS) 후보와 호남 출신 김대중(DJ) 후보가 분열하고, 이어 1990년 3당 합당으로 YS가 보수 세력에 편입되면서 PK는 졸지에 보수당의 텃밭이 됐다. 이후 망국적인 영호남 지역주의가 악화하면서 민주당이 PK에서 당선되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처럼 힘든 일이 됐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산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서 세 번이나 떨어졌을 정도로 난공불락이었던 PK는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이 2002년 대선에서 당선될 때부터 조금씩 마음을 열었다. 즉 PK의 ‘야성’ 회복은 노 전 대통령에게 상당 부분 빚졌다고 볼 수 있다. 이어 2016년 총선에서 민주당 소속 5명의 지역구 의원이 PK에서 배출되면서부터 변화가 확연히 보이기 시작했고, 촛불민심이 이끌어 낸 지난해 조기 대선에서 당시 문재인 민주당 후보는 마침내 38.71%의 득표율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31.98%)를 눌렀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오거돈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는 55.2%의 득표율로 서병수 한국당 후보(37.2%)를 큰 격차로 제쳤는데, 노 전 대통령이 계란으로 바위치기처럼 도전하던 때와 비교하면 격세지감이 아닐 수 없다. 기초단체장에서도 민주당은 울산 5곳을 싹쓸이했고 부산 16곳 중 13곳, 경남 18곳 중 7곳을 얻었다.

박상철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교수는 “유권자는 정치적으로 신뢰를 한다는 의미에서 여당을 전폭 지지했고 야당에는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한다는 심판을 한 것”이라고 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8-06-15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2018 접경[평화]지역 균형발전 정책포럼
    2018 중부권 동서균형발전 서울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