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美 기준금리 2% 시대

입력 : ㅣ 수정 : 2018-06-15 01: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과 금리 차 0.5%P로 확대
한은 “금융시장 영향은 제한적”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13일(현지시간) 기준금리인 연방기금 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하면서 미국 기준금리 2% 시대가 열렸다. 연준은 올 하반기 두 차례 추가 인상을 시사해 신흥시장을 비롯한 세계 금융시장에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우리나라와 미국 간의 금리 격차가 더 벌어져 외국인 투자자금의 이탈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1.50~1.75%에서 1.75∼2.0%로 올리는 인상안을 만장일치로 확정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은 지난 3월(0.25% 포인트 인상)에 이어 3개월 만이자, 올 들어 두 번째다. 미 기준금리 상단이 2%대에 진입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사실상 ‘제로(0) 금리’ 정책이 실시된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연준은 올 하반기 기준금리를 두 차례 추가 인상해 모두 네 차례 올릴 것을 시사했다. 지난 3월 FOMC 회의에서 나왔던 총 세 차례 금리 인상 전망보다 한 차례 더 늘어난 것이다. 한국(1.50%)과의 금리 격차는 기존 0.25% 포인트에서 0.5% 포인트로 확대됐다. 정부는 14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조심스레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피는 미국의 금리인상 영향 등으로 전 거래일보다 45.35포인트(1.84%) 하락한 2423.48에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9원 오른 달러당 1083.1원에 장을 마쳤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6-1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