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최종투표율 60.2%…국회의원 재보선은 60.6%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5: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방선거 투표율, 잠정치와 동일…재보선은 0.1%p↓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60.2%로 확정됐다고 14일 밝혔다.
봉인상태 점검하는 참관인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 사전투표가 끝난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 마련된 광진구개표소에서 참관인들이 일반투표함 봉인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봉인상태 점검하는 참관인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 사전투표가 끝난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 마련된 광진구개표소에서 참관인들이 일반투표함 봉인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이날 집계된 최종 투표율은 선관위가 전날 오후 6시 투표 종료 이후 발표한 잠정 투표율과 같은 수치다.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56.8%)보다 3.4%포인트 높았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에 이어 23년 만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잠정 집계였던 만큼 최종 투표자 수에는 소폭 변동이 있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투표율에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 선관위는 전날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율이 최종 60.6%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발표한 잠정 투표율(60.7%)보다 0.1%포인트 낮은 수치다.

최종 투표율이 잠정치보다 다소 내려간 것은 검표 결과 지역구마다 실제 투표수에서 미세한 조정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선관위는 설명했다.

이번 재보선은 전국 12곳에서 치러졌다. 국회의원 재보선이 두 자릿수 지역에서 치러지기는 2000년 이후 세 번째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